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효재 "與적폐청산 공격…참을 만큼 참았다, 이제는 적극 대응"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 [중앙포토]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김효재 전 수석이 여권의 MB정권을 향한 적폐청산 기조와 관련해 “지금까지 할 말을 참아왔지만, 이제 대응할 때가 온 게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김 전 수석은 29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 사이에서도 ‘언제까지 참아야 하나. 이제 (MB 정부 측이) 나서야 할 때가 되지 않았나’라는 얘기가 적지 않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특히 그는 이 전 대통령이 28일 올린 SNS글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마음이 없다면 메시지를 올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수석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과 참모진은 회의를 통해 현 여권의 계속된 공격에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매체는 이 전 대통령 측이 명절 맞이 대국민 메시지에 자연스럽게 이 사안을 담는 방안이 논의된 것이라고 전했다.  
 
또 김 전 수석은 "적폐청산위원회가 혁명군위원회가 되고 있는 것 같다"고 강하게 비판하며 "MB정권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를 향해 정치보복을 자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보 정부에서도 보수 논객 탄압 등 의혹이 있었지만 덮고 넘어갔다"면서 "국민이 정권을 준 것으로 과거 정부에 대한 심판이 끝났으므로 우리가 칼자루를 휘두를 이유가 없다는 인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전 수석은 "이 전 대통령은 현 정부의 적폐 청산 기조에 대해 '가뜩이나 나라가 어려운데 나까지 나서는 게 맞지 않는다'는 입장"이라며 "그렇다고 추석 인사에 현재 벌어지는 상황을 모른 체만은 할 수 없어 대통령 워딩 그대로 전날 글을 올리게 됐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