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영민 주중대사 "기업 중국 철수 이유 복합적, 롯데도 투자 실패 탓"

 노영민 신임 주중한국대사는 29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 보복과 관련해 “농부가 밭을 탓할 수 없듯 외부환경이 본인 의지로 개선되지 않는 것을 극복하는 스스로의 노력이 우선적”이라며 “외부 환경을 기업들에게 유리하게, 정말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온전히 우리(정부) 몫이지만 기업 입장에선 스스로 자구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영민 주중 대사. [연합뉴스]

노영민 주중 대사. [연합뉴스]

 
 노 대사는 이날 외교부 기자단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기업이나 교민들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복합적 요인이 있다. (중국에서) 나오는 기업이 있는가 하면 들어가려는 기업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사는 이어 대표적인 피해기업으로 거론되는 이마트와 롯데 사례를 들었다. 그는 “이마트는 사드 이슈가 터지기 전에 이미 철수가 결정되었고, 매각을 위해 노력한 것”이라며 “롯데도,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회장이 싸운 고리가 대중국 투자가 실패했다는 주장이었다. (그것이) 진짜인지 아닌지는 언론들이 기업을 한 번 취재해봤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노 대사는 한ㆍ중 간 사드 갈등을 풀기 위한 노력으로 “사드가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북핵 미사일에 대응하는 자위적 차원에서 설치된 것이라는 데 대해 정치적 설명과 기술적 확인을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적 확인의 구체적 방법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ㆍ중 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현재 한·중관계의 갈등과 긴장 관계를 푸는데 있어서 정상회담이 갖는 효용이 그 무엇보다도 있고, 정상회담을 해야 된다는 것에 대해서 양국의 많은 사람들이 인식을 같이 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내 개최 가능성을 재차 묻자 “그렇게 될거라 생각하는 사람 많은것 같다. (중국에서도) 그렇다”며 “안 만날 이유는 뭔가. 중국 입장에서 보면 북핵을 둘러싸고 중국과 북한이 하나로 묶이고, 한·미·일이 묶이는 구도가 무슨 득이 되겠냐”고 반문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동북아에서 평화의 축이 결국 중국과 한국의 협조관계에 달려있고, 북한의 핵ㆍ미사일이 궁극적으로 중국의 국가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바로 이 부분이 우리가 중국과 협력할 지점”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중국이 주장하는 ‘쌍궤병행(雙軌竝行, 비핵화와 평화협정 논의 병행)’ 해법에 대해선 “그것을 북한이 받을 것 같냐고 중국에 물어봤다. 난 ‘안받을 것 같다, 받게 하려면 제제와 압박 수위를 높여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노 대사는 다음달 10일 중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주재국인 중국의 동의를 얻는 아그레망 절차는 내정된 지 약 2주만인 이달 중순에 끝났다. 노 대사는 이날 자리에서 “‘주중 대사’로 찍힌 명함을 처음 써본다”고 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