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빗속 유세 마친 아베 총리가 급하게 찾아간 곳은...

 "완샹하오(晩上好ㆍ중국의 저녁인사)…,방금 청융화 대사님 부인에게서 배운 말입니다만."
28일 저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중국의 ‘국경절’(건국기념일) 및 중·일 국교정상화 45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이렇게 인사말을 시작했다. 

일본 총리로는 15년만에 중국 국경절 행사에 참석
"내가 중국 방문한 뒤 시진핑 주석이 일본 와달라"
"비 맞으니 조금 멋있어 지지 않았나"농담도 던져

 
아베 총리는 이어 "연내에 한·중·일 정상회의를 일본에서 개최해 (중국측 멤버인)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를 모시고 싶다"고 말한 뒤 "그 다음은 내가 중국을 방문할 차례이고, 나의 방중 이후엔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방일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웃나라이기때문에 양국간에 여러가지 문제들이 있지만, 그런 개별적인 문제들이 양국 관계 전체에 미칠 영향을 잘 관리해나가면서 더욱 (관계를)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도 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연합뉴스]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주일 중국대사관 주최로 열리는 이 행사에 현직 일본 총리가 참석한 건 무려 15년만이었다. 또 양국은 이날 10년만에 축전도 서로 교환했다. 
 일본 언론들은 아베 총리의 행사 참석과 시 주석 방일 요청에 대해 "정상들의 상호 방문에 본인이 직접 강한 의욕을 드러냄으로써 양국 관계 개선에 대한 중국측의 반응을 살피려 했다"고 분석했다.
 
더욱이 이 날은 중의원이 해산되고, 일본 정치권이 사실상 선거운동에 돌입한 날이었다. 
아베 총리 스스로가 행사장 방문 직전에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대표와 함께 도쿄 시부야(渋谷) 거리에서 빗속 가두 연설을 했다. 그래서 아베 총리는 인사말에서 "비가 꽤 많이 와서 공명당 야마구치 대표와 제가 비에 흠뻑 젖었다”고 소개했다. 또 일본어로 '잘 생기고 멋진 사람'을 수식하는데 쓰이는 ‘물방울이 뚝뚝 떨어질듯한’이란 표현을 거론하며 "나도 조금은 멋있어 진 것 같다"는 농담도 던졌다. 
 빗속에서도, 선거운동이 진행중임에도 행사장까지 ‘어려운 걸음’을 했다고 은근히 강조한 셈이다. 
아사히 신문은 "총리의 참석은 행사 직전에야 결정됐다"며 ‘외교 이슈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이 선거에도 유리할 것으로 생각해 해산 당일임에도 불구하고 급하게 행사장을 찾은 것 아니겠느냐’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해석을 전했다.   
 
행사에 함께 참석한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상은 "빠른 시일내에 중국을 방문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