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관진, 고려대 사이버국방학과 전원 '軍사이버사' 임용 지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중앙포토]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중앙포토]

'댓글 공작' 의혹을 받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고려대 사이버국방학과 졸업생 전원을 군 사이버사 소속 요원으로 임용하는 방안을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국방부의 2012년 2월 20일 자 문건 '정보보호 전문인력(장교) 추가 양성을 위한 관련 기관 협조 회의 계획'을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문건에는 김 전 장관이 2012년 1월 2일 "정보통신 분야의 추가 양성 소요를 판단해 대학에서 전문인력 양성 후 활용하면 좋겠다"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2016년부터 7년 동안 매년 사이버국방학과 졸업생 30명 전원을 사이버사에 배치하는 방안을 보고했다.  
 
국방부와 고려대 협약을 바탕으로 신설된 고대 사이버국방학과는 2012년 총선 직전 신설돼 그해 1학기부터 신입생을 받기 시작했다.  
 
김 의원은 "김관진 전 장관이 중장기적으로 사이버사에 우수한 인력을 끌어들이기 위해 대학과의 고리를 이용하려 한 것"이라며 "총선 전후 댓글 공작 조사에서 주목할 만한 사안"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임종인 전 고려대 정보보호 대학원장 측은 "지난해 첫 졸업생이 나와서 댓글 사건과 무관하게 국방과학연구소 산하 국방 사이버센터에서 연구개발만 하고 있다"며 "사이버국방학과는 우리나라 사이버 안보를 위해 꼭 필요하다"고 해명했다.  
 
앞서 사이버사 댓글이 적발되면서 사이버국방학과의 우 편향 강사진 구성과 사이버 심리전 교과목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