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휴 하루 앞둔 오후3시 고속도로 '한산'… "서울→부산 4시간 28분"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톨게이트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에 귀성 차량들이 몰리고 있다. [뉴스1]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톨게이트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에 귀성 차량들이 몰리고 있다. [뉴스1]

10일간 이어지는 추석 연휴 시작을 하루 앞둔 29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는 여전히 한산한 편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16.1㎞,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12.9㎞ 등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서행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오후 2시 30분 기준 차량 24만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떠났고, 자정까지 28만대가 추가로 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같은 시간 지방에서 수도권에서 들어온 차량은 20만대로, 자정까지 31만대가 더 진입할 것으로 전망이다.
 
예측 소요시간은 오후 3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 기준)에서 출발하면 부산까지 4시간 28분, 울산 4시간 34분, 대구 3시간 38분, 목포 3시간 36분, 광주 3시간 2분, 강릉 2시간 22분, 양양 1시간 41분, 대전 1시간 30분으로 보인다고 도로공사는 전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도로 상황이 평소 금요일과 비슷한 수준"이라며 "오후 5시부터 퇴근이 시작되면 정체가 나타나겠지만, 귀성 정체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