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틸러슨 방중 어떤 결실 얻을까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 [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 [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28일(현지시간) 부터 다음달 1일까지의 중국 방문에서 중국의 강력한 대 북한 압박조치를 재차 촉구할 방침이라고 CNN이 보도했다. 

틸러슨 국무, 주말에 중국 지도부와 회담
대북제재, 트럼프 방중 준비, 통상압박 3대 의제
중, 미국 기대하는 만큼의 대북제재에는 합의 않을 듯

지난 3월에 이어 두번째 방중에 나선 틸러슨은 이날 출국 전 국무부 청사에서 방미 중인 류엔둥(劉延東) 중국 부총리와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틸러슨은 "중국에 가서 무엇을 논의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많은 중요한 사안에 대한 논의를 계속할 것이며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가 그 테이블 위에 올라가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날 "북핵 문제와 트럼프 대통령의 11월초 방중 의제 조율, 무역통상 등 세가지의 핵심 의제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틸러슨 장관은 사실상 중국 은행들의 대북 금융거래 차단에 초점을 맞춘 트럼프 대통령의 새 대북 독자제재 포고령(12810호)의 내용과 의미를 설명하며 협조를 구할 것"이라며 "또 유엔 안보리가 제재결의한 북한에의 원유공급 제한 조치를 확실히 이행하도록 압박을 가할 방침"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이 대북 석유제품 수출 제한과 북한산 섬유제품 금수 조치, 나아가 중국 내 북한기업 폐쇄 조치를 취하는 등 대북제재에 속도를 내고는 있지만 "중국은 더 해야 할 게 있다"는 미국 측 입장을 확실하게 전하겠다는 것이다. 틸러슨은 30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국무위원, 왕이(王毅) 외교부장과 회동할 계획이다. 
북·미 정상이 앞장서서 말폭탄 대결을 벌이는 등 군사적 충돌 위험 경고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긴장완화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은 북·미 양측의 자제와 평화적 해결 노력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미국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졌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중앙포토]

지난 4월 미국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졌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중앙포토]

 
WP는 "지난 4월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휴양지에서 있었던 미중 정상회담은 만찬 도중 초콜릿케이크를 먹는 도중 트럼프가 시 주석에 시리아 폭격 사실을 알렸던 것이 가장 인상에 남는다"며 "그에 비해 이번 베이징에서 열릴 11월의 미·중 정상회담은 훨씬 더 크고 잘 연출된 만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만큼 이번 틸러슨의 방중을 통해 주요 의제와 절차를 논의하는 게 핵심 현안이라는 지적이다. 더군다나 트럼프의 첫 아시아 순방은 한국과 일본, 중국을 두루 도는 만큼 미중 정상회담의 공동선언문에 어떤 결과를 담을 수 있을 지가 최대 관심사다. 따라서 틸러슨의 이번 방중은 미·중 양국이 '어느 정도 선'까지 생각하고 있는지를 탐색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또 틸러슨은 지적재산권 보호문제와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에 대한 차별철폐 문제도 재언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정부도 이날 틸러슨의 방중에 맞춰 중국 측을 칭찬하고 압박하는 양동작전을 썼다. 
수전 손튼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은 "우리는 중국의 (대북)정책이 변하고 있다고 본다"고 했고, 캐티나 아담스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중국의 북한기업 폐쇄조치를 "긍정적 조치다. 환영한다"고 치켜세웠다.
하지만 미 재무부의 시걸 맨델커 테러·금융범죄 담당 차관은 이날 상원 청문회에 나와 "현재 미 재무부는 북한으로의 자금유입, 국제금융망을 통한 북한 자금이동을 막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우리는 특히 중국이 어떤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는 점을 계속 알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맨델커 차관은 또 "중국 정부 또한 자국 은행과 기업들에 매우 신중한(북한을 압박하라는) 의사를 전달하고 있다고 본다"며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책이 효과를 보려면 중국이 얼마나 위기의식을 갖고 접근하느냐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다만 전문가들은 틸러슨 장관이 중국으로부터 미국이 기대하는 정도의 대북 제재 동참 약속을 얻어내긴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보다는 미국이 실제 세컨더리보이콧을 행사하지 않아도 될 정도 만큼의 대북제재 이행에 미중 양국이 합의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