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 재수사 본격화…오늘 유족 조사

'박근혜 대통령 5촌 살인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29일 박 전대통령의 5촌 조카 박용철씨의 유족을 조사한다. [ SBS '그것이 알고싶다' 화면 캡처]

'박근혜 대통령 5촌 살인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29일 박 전대통령의 5촌 조카 박용철씨의 유족을 조사한다. [ SBS '그것이 알고싶다' 화면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을 재수사 중인 경찰이 29일 박 전 대통령의 5촌 조카 박용철씨의 유족을 소환 조사한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박용철씨 차남 박모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사망 사건에 제3자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경위 등을 파악한다.  
 
5촌 조카 살해사건은 박 전 대통령과 동생들의 육영재단 운영권 다툼이 계속되던 2011년 9월에 발생했다.
 
박 전 대통령의 5촌 조카인 박용철씨는 북한산 등산로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전 대통령의 또 다른 5촌 조카인 박용수씨는 목을 매 숨져 있었으며 몸에서 유서가 나왔다.
 
수사를 맡은 경찰은 박용수씨가 금전 문제로 사촌 형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결론 내고 수사를 종결했다. 검찰은 피의자가 사망해 기소할 수 없다는 이유로 '공소권 없음' 처분을 했다.
 
하지만 두 시신에서는 마약 성분이 포함된 졸피뎀 등이 검출돼 타살 의혹이 제기됐다.
 
박용철씨 유가족은 "유도 선수 출신의 건장한 박용철씨를 왜소한 박용수씨가 여러 차례 찌르고 둔기로 머리를 때렸다는 수사 결과는 이해하기 어렵다"며 재수사를 요구해왔다. 유족들은 지난 15일 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19일 해당 사건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배당하고 재수사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7일 2011년 당시 서울북부지검으로부터 3000쪽 분량의 수사기록을 넘겨 받아 기록 검토를 시작했다. 또 해당 사건을 보도한 언론인 등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최규진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