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빠 밥 차려줘라" 외모 평가는 기본…일상에 만연한 성차별 발언

중앙일보 자료사진. [중앙포토]

중앙일보 자료사진. [중앙포토]


"오빠 밥 차려줘라", "여자가 예뻐야지, "너는 얼굴이 무기라 밤길 걱정 없겠다" 일상 생활을 하다보면 여성들이 쉽게 들을 수 있는 말들이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집안일, 외모와 관련된 여성에 대한 고정관념을 엿볼 수 있는 성차별적 발언이기도 하다. 
 
사회 곳곳에서 들을 수 있는 성차별 발언에 대한 성토대회가 열렸다. 한국여성민우회는 창립 30주년을 맞아 여성 125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성차별 사례 4563건을 28일 공개했다. 응답자들은 가족관계(23%), 운전 및 대중교통 이용(15%), 학교생활(14%), 일터(13%)에서 성차별을 느꼈다고 답했다.
 
가장 사랑이 넘쳐야 할 가족 관계 속에서 여성들은 성차별을 가장 많이 겪는 것으로 드러났다. 주로 가사노동 강요와 통금 규제, 빈번한 외모 평가가 이유였다. 응답자들은 "오빠 밥 차려줘라", "여자애가 옷이 그게 뭐니", "너는 외모가 별로니 공부라도 열심히 해" 같은 일상 속 차별 발언에 시달렸다고 답했다. 일부 여성은 "남동생이 있어서 누나들이 대접받는 거다", "남동생 낳으려다 딸 셋만 낳았다" 등의 얘기에 큰 영향을 받았다고도 고백했다.
 
공공장소에서 젊은 여성들이 초면인 사람으로부터 반말을 듣고 외모 평가를 겪었다는 증언도 다수 공개됐다. 특히 택시를 타는 경우 "미인을 태워 영광", "예쁜 아가씨 가시는 길 모셔다 드려야죠" 등의 외모 평가 발언을 듣고 '운전 못하는 운전자는 흔히 중년여성'이라는 시각 때문에 '김여사'로 불리는 것도 성차별 사례로 꼽혔다. 임신 중이던 한 응답자는 부동산에 가서 꼼꼼히 조건을 따져 물었더니 "임신해서 예민하시네요"라는 말과 "남편분 허락 받으셨어요"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직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자신을 여성 프로그래머라고 밝힌 한 응답자는 "면접을 볼 때 ‘애가 몇 살이냐’ ‘야근할 수 있냐’며 남자에게는 물어보지 않은 질문을 구직 단계에서부터 자주 받았다"고 토로했다. 판촉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한 응답자는 “활동이 많은 아르바이트인데도 굉장히 짧고 불편한 치마를 입으라고 요구했다”고 고백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