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임리히'목에 걸린 떡'…1초가 급할 때 꼭 알아둬야 할 '하임리히법'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추석 명절에 음식을 급하게 먹다 목에 걸릴 경우를 대비해 하임리히 응급처치법을 알아두도록 하자. 28일 소방청에 따르면 음식물로 인해 기도가 막힐 경우 3∼4분 이내에 의식을 잃게 되고, 4∼6분 후에는 뇌사상태에 빠지거나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런 위급한 상황에 필요한 것이 바로 '하임리히법'이다. 음식물로 인해 기도가 폐쇄된 상태라면 환자의 안전은 한시가 시급하다. 119에 신고를 했더라도 구조대원이 오기 전 하임리히법을 실행하느냐, 하지 않느냐에 따라 환자의 운명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소방청은 환자에게 먼저 기침을 하도록 유도하고, 환자가 기침마저 할 수 없을 때 '하임리히법'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임리히법은 우선 환자의 뒤에서 양팔로 감싸듯 안고서 한 손은 주먹을 쥐고 다른 한 손은 주먹을 쥔 손을 감싼다. 이후 주먹을 환자의 명치와 배꼽 중간지점에 대고 위쪽으로 당기듯 밀어 올리면 된다. 음식물이 나올 때까지 이를 반복하고, 만약 환자가 의식을 잃을 경우에는 바로 심폐소생술로 전환해야 한다.
 
[사진 소방청]

[사진 소방청]

단 1세 이하의 영아는 대처 방법이 다르다. 
 
먼저 허벅지 위에 머리가 가슴보다 아래로 향하도록 엎드리게 한 뒤 손바닥으로 아기 등의 중앙부를 세게 두드려야 한다. 이후 아기를 뒤집어서 머리가 가슴보다 낮게 가도록 한 뒤 두 손가락으로 양쪽 젖꼭지 약간 아래를 4㎝ 정도 깊이로 강하고 빠르게 압박해야 한다. 이런 방법도 음식물이 나올 때까지 반복한다.
 
작년 한 해 음식물에 의한 기도 폐쇄로 호흡이 곤란해 119구급차로 이송된 응급환자는 366명에 이르는 만큼 '남의 일'로 생각하기보다는 하임리히법을 숙지해 대비하도록 하자.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