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말 잘생겼어요" 해군에 눈 못 뗀 김정숙 여사

김정숙 여사가 훈훈한 외모의 해군 장병에게 연신 "정말 잘생겼어요"라고 말하는 장면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 KTV 방송화면]

[사진 KTV 방송화면]

지난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제29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두 사람은 장병들과 함께 오찬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정숙 여사가 해군 장병에게 "정말 잘생겼어요"라고 칭찬하고 있다. [사진 KTV 방송화면]

김정숙 여사가 해군 장병에게 "정말 잘생겼어요"라고 칭찬하고 있다. [사진 KTV 방송화면]

오찬 후 문 대통령 부부는 한 해군 장병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 여사는 사진을 찍은 뒤 장병의 얼굴을 바라보며 "정말 잘생겼어요"라고 말했다. 자리에 앉으면서도 "정말 잘생겼어요"라고 다시 한번 말하며 장병의 얼굴을 쳐다봤다.
 
자리에 앉으면서 한 번 더 "정말 잘생겼어요"라고 말했다. [사진 KTV 방송화면]

자리에 앉으면서 한 번 더 "정말 잘생겼어요"라고 말했다. [사진 KTV 방송화면]

김 여사의 거듭된 칭찬에 주변에 있던 문 대통령과 해군들은 크게 웃었고, 분위기는 화기애애해졌다.
 
이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군인 아니고 배우같다" "김정숙 여사님이 사람을 잘 보신다. 문 대통령님도 잘생겼지 않으냐" "장병 얼굴 한 번 더 쳐다보실 때 너무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