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철 "민주당 vs. MB 과거사 논쟁 소모적"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안경을 고쳐 쓰며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안경을 고쳐 쓰며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민주당의 '적폐청산'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언급 등이 편안해야 할 추석을 무겁게 짓누르는 소모적이고 퇴행적인 정치 논쟁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적폐청산이니 정치보복이니 하는 적대적 양당 간의 소모적인 과거사 전쟁이 편안해야 할 추석 밥상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가세해 적폐청산은 퇴행적 시도라는 막말을 했다"고 했다. 
 
이어 "국정농단, 과거에 대한 청산 없이 우리는 정의로운 사회, 공정한 사회로 갈 수 없다. 또한 불의, 불공정이 반복되도록 강조하는 것이나 다름 없다. 이것을 신적폐, 정치보복이라고 운운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며 이 전 대통령 측을 비난했다 .
 
그러면서도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에만 올인하는 것도 커다란 문제다. 문재인 정부는 과거만 있고 현재, 미래도 찾아볼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는 적폐쳥산과 함께 미래를 대비하는 혁신에 매진해 달라. 뼈를 깎는 개혁을 위해 국민에게 고통분담을 호소해달라. 여당과 제1야당의 맹성을 촉구한다"며 현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도 소모적인 부분이 있음을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청년들이 취직해 기쁜 마음으로 고향에 내려가게, 주부들이 추석 때 차례상 걱정하지 않게, 쌀값이 정상화되게 국민의당이 제시한 일자리 대책과 민생 정책을 정부가 받아들일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