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춤부터 붓 만들기까지…대구 인간문화재 한 자리 모인다

지난해 열린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전에서 날뫼북춤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 대구시]

지난해 열린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전에서 날뫼북춤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 대구시]

 
대구시 인간문화재들이 다음달 10일부터 15일까지 엿새간 한바탕 축제를 벌인다.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전'에서다.

10월10~15일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전'
18개 기능·예능 무형문화재 만나볼 기회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전에선 대구시가 지정한 18개 종목 무형문화재 보유자와 전수자가 한 자리에 모인다. 이들은 대구의 무형문화재가 보존·전승돼 온 모습을 여러 방식을 통해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대구시 무형문화재는 기능 6개 종목, 예능 12개 종목으로 모두 18개다.
 
개막은 다음달 10일 오후 3시다. 개막에 앞서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19호로 지정된 동부민요, 제2호로 지정된 날뫼북춤 공연이 열린다. 오후 4시엔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 커팅을 비롯한 개막식이 치러진다.
 
이날부터 엿새간 대구시 달서구 대구문화예술회관 제1~3전시실에선 기능 종목 무형문화재 작품 100여 점이 전시된다. 하향주·대고장·상감입사장·단청장·모필장·창호장 등 6개 무형문화재 보유자·전수자들이 만든 작품들이다. 각 종목 기술 보유자들로부터 작품에 대한 설명과 제작 기법에 대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지난해 열린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전에서 모필장 장인의 전시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대구시]

지난해 열린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전에서 모필장 장인의 전시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대구시]

 
하향주는 대구시 달성군 유가면 지역에서 생산되는 민속주다. 대고장은 전통 악기인 대고(큰북)를 만드는 장인이다. 상감입사장은 쇠나 구리 같은 금속 표면에 홈을 파고 그 안에 다른 금속을 박아 넣는 금속공예기법인 상감입사 기법을 전승하는 사람이다. 단청장은 단청을 그리는 장인, 모필장은 전통 방식으로 붓을 만드는 장인, 창호장은 전통 창호를 만드는 장인을 말한다.
 
다음달 14~15일 이틀간은 문화예술회관 앞마당에서 예능 종목 무형문화재의 공연이 펼쳐진다. 14일 오후 3시30분부터 6시20분까지 달성하빈들소리, 욱수농악의 신명나는 공연과 살풀이춤, 영제시조, 판소리(이명희) 시연이 진행된다. 15일 오후 3시부터 6시20분까지는 천왕메기, 공산농요, 고산농악과 정소산류 수건춤, 가곡, 판소리(주운숙) 공연이 이어진다. 
 
행사 기간 중에는 문화예술회관 제2전시실과 앞마당에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기능 종목에 대한 체험 행사와 공산농요, 고산농악, 날뫼북춤 등을 배워볼 수 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