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리대 위해성 우려없다는 식약처 발표에 일침 날린 여배우

[배우 이주영 인스타그램]

[배우 이주영 인스타그램]

배우 이주영이 식약처의 "시중 판매 생리대의 위해성은 우려 없는 수준이다"라는 발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주영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부도 아닌 여자라는 성을 가진 사람이라면 모두가 일생에 거쳐 치르게 되는 이 과정을 도대체가 이 나라는 어떻게 생각하는 걸까"라며 "정말 시중에 판매되는 생리대가 인체에 무해하다면 이번 전수조사까지 초래했던 그 많은 여성의 불편을 식약처는 어떻게 설명할 것인지"라고 주장하며 식약처의 발표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 이주영 인스타그램]

[사진 이주영 인스타그램]

이어 "다른 건 몰라도 국민 건강을 두고 이러는 건 못 참는다"라며 "평생 써도 안전하다고? 장난하나. 왜 평생 살충제 계란은 못 드시겠습니까?"라고 일침을 가해 많은 네티즌 사이에서 '사이다 발언'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배우 이주영은 올해 초 종영한 MBC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김복주(이성경 분)의 친구 선옥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던 바 있다.
[사진 이주영 인스타그램]

[사진 이주영 인스타그램]

아래는 이주영의 글 전문이다.  
 
지난 8월 릴리안으로부터 시작되었던 생리대 전수조사 이전까지 나는 최소 1년 이상 릴리안 생리대를 사용해왔었고 올해에만 생리통으로 두 번 응급실을 찾았다. 운 좋게 응급실에 가지 않은 달에도 생리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와 통증에 시달렸지만, 응급실만은 피했다는 그 사실만으로 감사하며 지옥 같은 생리 기간을 참아냈다. 심지어 릴리안 생리대를 사용하면서 시작되었던 이와 같은 증상들도 나는 단순히 내 몸의 문제겠지 하고 넘겼고 아마 이번 사태로 피해를 받은 대부분의 여성 또한 그랬으리라 생각된다.
 
일부도 아닌 여자라는 성을 가진 사람이라면 모두가 일생에 거쳐 치르게 되는 이 과정을 도대체가 이 나라는 어떻게 생각하는 걸까. 정말 시중에 판매되는 생리대가 인체에 무해하다면 이번 전수조사까지 초래했던 그 많은 여성들의 불편을 식약처는 어떻게 설명할 것인지.
 
벌써부터 함께 문제가 되었던 생리대 회사는 모든 생리대의 '안전'이 확인되었다며 생산 재개를 준비한다는 기사가 난다. 문제가 되었을 때의 대처는 그렇게 느리더니. 왜 계란 파동 때만큼의 철저한 조사가 아닌지도 화가 나는데 마트나 슈퍼에서는 유해물질이 검출되었던 제품들을 대폭 할인하여 떨이로 버젓이 판매하고 있다.
 
더 이상 이런 눈 가리고 아웅은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려주어야 한다. 나는 앞으로 평생 국내에서 시중판매되는 생리대 제품은 절대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고, 이번 일로 생리대 대체재로서 판매 주가를 올렸을 탐폰 또한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본다. 다른 건 몰라도 국민 건강 가지고 이러는 건 못 참는다. 평생 써도 안전하다고? 장난하나. 왜 평생 살충제 계란은 못 드시겠습니까?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