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멸종위기식물 꽃 피운 4대강 준설토 골재로 써야 하나

여주 남한강변 준설토 더미에 피어난 단양쑥부쟁이 [사진 환경운동연합]

여주 남한강변 준설토 더미에 피어난 단양쑥부쟁이 [사진 환경운동연합]

4대강 사업 당시 남한강 바닥에서 퍼 올린 준설토 더미에서 멸종위기 식물인 단양쑥부쟁이 꽃이 만발한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멸종위기 2급 단양쑥부쟁이 꽃 활짝 피어
남한강에서 준설한 모래 더미에 자라나
"모래 반출 중단하고 식물 분포 조사해야"

여주환경운동연합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4대강 사업으로 만들어진 남한강 준설토 적치장과 남한강 지류인 청미천 합수부에서 단양쑥부쟁이 군락지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단양쑥부쟁이는 국화과의 두해살이풀로 환경부가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2급으로 지정된 식물이다.
단양쑥부쟁이는 단양에서 충주에 이르는 강변 모래땅에서 자라는 식물이지만 과거 한때는 관찰이 되지 않는 바람에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
여주 남한강변 단양쑥부쟁이 군락. 단양쑥부쟁이는 국화과 두해살이풀로 멸종위기종 2급 식물이다. [사진 환경운동연합]

여주 남한강변 단양쑥부쟁이 군락. 단양쑥부쟁이는 국화과 두해살이풀로 멸종위기종 2급 식물이다. [사진 환경운동연합]

4대강 사업 당시에는 준설과 수변공원 조성으로 인해 서식지가 훼손될 수 있다는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정부에서는 단양쑥부쟁이를 이식하기도 했다.
 
이번에 단양쑥부쟁이가 발견된 곳은 청미천 합수부에서 준설토 적치장으로 이어지는 곳으로 약 1500㎡에 이르는 비교적 넓은 면적이다.
청미천 합수부는 당시 남한강을 준설하면서 침식을 방지하기 위해 강바닥에 돌과 콘크리트를 쌓는 '하상보호공'을 설치했으나, 다시 모래가 퇴적되고 있는 곳이다. 
준설토 더미에 피어난 단양쑥부쟁이 [사진 환경운동연합]

준설토 더미에 피어난 단양쑥부쟁이 [사진 환경운동연합]

여주환경운동연합 김민서 사무국장은 "4대강 준설 시점으로부터 많은 시간이 흐른 지금도 준설토가 여전히 생명의 씨앗을 품고 있었던 셈"이라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 신재은 자연생태국장은 "멸종위기 식물이 자라고 있는 모래를 골재로 사용하는 것은 안 된다"며 "준설토 반출을 중단하고, 민관 공동으로 이 지역 단양쑥부쟁이의 분포를 조사할 것을 환경부에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