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회복세 주춤하나…소비 석달만에 감소, 산업생산도 제자리

지난달 전체 산업생산이 전월 수준에서 제자리걸음 했다. 광공업, 서비스업 등 생산 지표는 소폭 증가했지만, 소비와 투자는 부진했다.
 

통계청, 8월 산업활동동향
전산업생산 성장률 전월비 0%, 광공업과 서비스업 생산은 소폭 증가
소비는 3개월만에 감소, 투자도 2개월 연속 뒷걸음
기재부, "3% 성장경로 가고 있다"

8월 산업활동동향. [자료 통계청]

8월 산업활동동향. [자료 통계청]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산업생산의 전월 대비 증가율은 0%였다. 산업생산은 지난 6월 0% 증가율을 기록하고서 7월 1% 증가했으나 다시 0%대 증가율이 됐다.  
광공업생산은 전월보다 0.4% 늘었다. 기타운송장비(-18.5%), 자동차(-4.0%)에서 생산이 줄었으나 반도체 생산이 12.4% 늘며 전체 광공업생산의 증가세를 이끌었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달보다 1.1%포인트 하락한 72%를 기록했다. 자동차 부분 파업 여파로 생산에 차질을 빚은 탓이다.
 
서비스업 생산은 0.1% 늘었다. 보건ㆍ사회복지(1.1%), 전문ㆍ과학ㆍ기술(1.3%)에서 생산이 증가했다. 반면 도소매(-0.4%), 예술ㆍ스포츠ㆍ여가(-2.8%)는 줄었다. 반면 9월 소매판매는 전달보다 1% 감소했다. 소매판매는 6월(1.3%)과 7월(0.1%) 2개월 연속 증가하다가 3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설비투자도 0.3% 감소했다. 7월(-5.1%)에 이어 2개월 연속 뒷걸음질이다. 설비투자가 2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이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2% 감소했다. 건설수주의 경우 1년 전 같은 달보다 3.4% 감소했다.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1포인트 상승했고 앞으로의 경기 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 대비 보합 수준을 유지했다.
 
기획재정부는 다소 부진한 8월 경제 지표에도 불구하고 성장 경로를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재부는 이날 ‘8월 산업활동 동향 및 평가 ’자료를 통해 “8월 산업활동은 소비는 조정을 받았으나, 세계 경제 개선에 따른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광공업ㆍ서비스업 생산은 회복 흐름을 지속했다”라며 “북한 이슈, 통상 현안 등 대내외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당초 예상했던 3% 성장경로를 유지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