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깨끗한나라, "한 시민단체의 자극적인 연구결과…경영상 손실 너무 크다"

 
여성 생리대 '릴리안' 제조사인 '깨끗한나라' 사무실 입구 모습. 조강수 기자.

여성 생리대 '릴리안' 제조사인 '깨끗한나라' 사무실 입구 모습. 조강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생리대 파동'으로 도마 위에 올랐던 릴리안을 비롯한 깨끗한나라의 생리대 등에 대해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밝힌 가운데 깨끗한나라가 28일 입장을 전해왔다.  
 
깨끗한나라는 "시중 유통 중인 생리대 제품에 대한 식약처의 휘발성유기화합물 10종 전수조사와 위해성 평가 결과 당사가 제조·판매하고 있는 모든 생리대 제품과 함께 당사 기저귀 제품도 안전하다고 밝혀졌다"며 성명문을 시작했다 .
 
이어 "이번 식약처 실험은 지난번 강원대 연구팀의 실험 방법에 비해 훨씬 더 가혹한 조건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당사 제품의 안전성을 충분히 입증해주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인체 유해성 논란의 중심에 선 릴리안 생리대. [사진 깨끗한나라 캡처]

인체 유해성 논란의 중심에 선 릴리안 생리대. [사진 깨끗한나라 캡처]

 
'생리대 파동'의 진원지가 된 강원대 연구팀의 실험 결과 발표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명했다. 깨끗한나라는 "휘발성유기화합물의 유해성이 분명하게 확인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한 시민단체와 대학교수가 필요 이상의 자극적인 연구결과를 발표해 소비자들의 불안과 혼란을 야기시킨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생리대 제조 기업 중 유일하게 환불 및 판매·생산 중단을 결정했고 이에 따른 막대한 손실로 경영상 큰 어려움 겪고 있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식약처 발표를 계기로 중단했던 생리대의 판매 및 생산 재개를 준비하고자 한다"며 "소비자들이 믿을 수 있는 안전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