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견기업 85%, 앞으로 '벤처기업과 동일한 혜택' 받게 된다

구로디지털밸리 항공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

구로디지털밸리 항공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

 
앞으로 '매출 3000억원 미만'의 중견기업까지 벤처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벤처기업 기준이 완화된다. 중소 벤처기업이 세제 등 각종 혜택이 사라지는 것이 두려워 중견기업으로 넘어가길 꺼리는 현상을 막고 성장 출구를 열어주기 위해서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중견기업으로 벤처인증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벤처육성법) 개정안'을 심사하는 과정에서 벤처로 인증해줄 중견기업 기준을 '매출 3000억원 미만'으로 삼기로 했다.  
 
상임위는 개정안에 이 기준을 추가해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법사위와 상임위 전체회의를 거쳐 국회 본회의에서 이 개정안이 통과되면 '매출 3000억원 미만 중견기업'도 벤처기업의 혜택을 그대로 받을 수 있다.  
 
현행 '벤처확인제도'는 중소기업만 그 대상으로 한다. 벤처인증을 받으면 △법인세·소득세·재산세 50%, 취득세 75% 감면 △기보 보증한도 확대(50억원), 보증료율 0.2%포인트 감면 △코스닥 상장 심사기준(매출·순이익·자기자본 등) 우대 △중기부 정책자금 우대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행 우리나라 중견기업은 매출 1000억원에서 9조원대까지 범위가 매우 넓다. 지난해 9월 우리나라 대기업 기준이 자산총액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바뀌면서 중견기업의 범위가 넓어지게 된 것.  
 
이번 벤처기업 기준 완화는 '벤처기업 인증' 범위를 '매출 3000억원'까지로 잡으면서 중견기업이 대량 포함되게 됐다.  
 
하지만 해당 기준에 준하는 모든 중견 기업이 벤처 인증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산자위는 벤처육성법 개정안을 심사하면서 '직전 3년간 평균매출액 3000억원 미만'의 중견기업 가운데 혁신성과 기술성을 갖춘 곳으로 벤처인증을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대기업 계열사도 제외했다. '매출 3000억원 미만'은 현재 조달사업법·조세제한특례제한법에서 규제특례를 받는 기준을 준용한 것이다.  
 
이렇게 되면 전체 중견기업의 85%가 벤처기업 인증 대상이 된다. 국회에 따르면 2015년말 기준 중견기업은 3558개, 이 중 매출 3000억원 미만이 3036개로 전체의 85.3%를 차지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