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무현 넥타이, 직선옹기 … 부산 ‘위아자’ 억수로 뜨겁네예~

2017 부산 위아자 나눔장터 개최를 20여일 앞두고 명사들의 애장품 기탁이 잇따르고 있다. 이 기증품은 오는 10월 22일 행사 당일 경매나 정가로 일반에 판매된다. 판매수익금은 저소득층 아동 돕기에 사용된다.
 

10월 22일 진구 송상현광장서 열려
기업·단체장 등 소장품 기탁 이어져
행사 수익금은 빈곤아동에게 전달

김기현 울산시장 - 직선옹기

김기현 울산시장 - 직선옹기

한경호 경남지사권한대행 - 축구공

한경호 경남지사권한대행 - 축구공

원경환 경남경찰청장 - 닥스 넥타이

원경환 경남경찰청장 - 닥스 넥타이

김기현 울산시장은 ‘직선옹기’를 맡겨왔다. 울산 외고산 옹기 마을에서 사서 소장하던 것이다. 잡곡과 껍질이 딱딱한 과일 등의 보관 용기로 사용할 수 있다.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은 경남 FC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축구공을 기증했다. 원경환 경남지방경찰청장은 지난 8월 부임 때 아들 부부가 뜻깊은 행사에 착용하라며 선물한 넥타이를 사용하지 않다가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사용했으면 좋겠다며 보내왔다.
 
전재수 국회의원 - 노무현 넥타이

전재수 국회의원 - 노무현 넥타이

이진복 국회의원 - 다기세트

이진복 국회의원 - 다기세트

김세연 국회의원 - 매병

김세연 국회의원 - 매병

올해는 국회의원들의 동참이 늘고 있다. 전재수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넥타이(BOSS)를 내놨다. 2008년 초 청와대 제2 부속실장으로 근무할 당시 노 전 대통령이 18대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하는 전 의원에게 격려의 뜻으로 선물했던 것이다. 이진복 의원이 맡긴 다기 세트는 1978년 설립돼 2013년 중소기업 품질대상을 받은 우일요(旴一窯) 제품이다. 김세연 의원은 지난해 장애인 단체 행사에서 산 도자기 매병을 전해왔다.
 
송숙희 사상구청장 - 도기세트

송숙희 사상구청장 - 도기세트

박현욱 수영구청장 - 말발굽 편자

박현욱 수영구청장 - 말발굽 편자

전광우 동래구청장 - 가을풍경 사진

전광우 동래구청장 - 가을풍경 사진

부산지역 기초자치단체장의 동참도 잇따르고 있다. 송숙희 사상구청장은 전통차 도기 세트를, 박현욱 수영구청장은 행운을 준다는 말발굽 편자 액자를, 전광우 동래구청장은 가을 풍경이 담긴 사진 작품을 기증해왔다.
 
장제국 동서대 총장 - 도자기

장제국 동서대 총장 - 도자기

장제국 동서대 총장 - 홍차

장제국 동서대 총장 - 홍차

전광식 고신대 총장 - 분청화병, 부채

전광식 고신대 총장 - 분청화병, 부채

부산지역 대학 총장들도 기증대열에 가세했다. 장제국 동서대 총장의 ‘정산소중 무이홍차’는 중국 푸젠 성 우이산의 정산 지역에서 기원한 홍차다. 무이산은 넓지 않은 지역이어서 그곳에서 나는 정산소종 진품은 구하기 어렵다고 한다. 장 총장은 또 세계적으로 유명한 일본의 후카가와 세이치 도자기를 맡겨왔다. 투명한 백자색과 쪽빛 무늬가 특징이다. 전광식 고신대총장은 김춘헌 작가의 분청화병 2점과 직접 ‘청운추월(晴雲秋月·맑게 갠 하늘의 구름과 청아한 가을밤의 달)’이라고 쓴 부채를 기탁해왔다.
 
문창용 캠코사장 - 페르시안 카펫

문창용 캠코사장 - 페르시안 카펫

함정오 벡스코 사장 - 고급 보이차

함정오 벡스코 사장 - 고급 보이차

심정보 부산관광공사사장-육동흑차

심정보 부산관광공사사장-육동흑차

공기업 사장 등도 소장품을 보내왔다. 문창용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은 가로 143㎝X세로 103㎝ 크기의 페르시안 카펫을 맡겨왔다. 기획재정부 세제실장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5월 한·이란 조세협력회의차 서울을 방문한 이란의 국세청장이 선물한 것이다. 문 사장은 “양국 간 상호 이해와 협력을 보다 강화한다는 뜻이 담긴 카펫”이라고 소개했다. 함정오 부산 벡스코 사장은 중국의 고급 보이차인 ‘칠채 윈난 보이차’(2008년산)를, 심정보 부산관광공사 사장은 간을 보호하고 뇌를 맑게 하는 등 몸에 좋은 ‘육동흑차(3.6㎏)’를 기탁했다.
 
김병곤 스포원이사장 - 만년필

김병곤 스포원이사장 - 만년필

김병곤 부산 스포원 이사장은 10년 전 중학교 동기들이 중국 여행 뒤 공직생활을 잘 마치라는 뜻에서 선물한 서명용 만년필을 보내왔다. 그는 “그동안 서너번 사용하고 늘 책상 위에 두고 있었으나 이제 퇴직을 앞두고 있어 필요한 분이 좋은 용도로 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글=황선윤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