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아들 같다"는 이야기 들은 해군 이발병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문무대왕함에서 장병들과 점심식사 후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문무대왕함에서 장병들과 점심식사 후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마치고 문무대왕함에 마련된 식당에서 장병들과 점심을 먹었다. 
 
식사 후 문 대통령은 장병들을 향해 "이 기회에 뭔가 하실 말씀들이 있을 것 같은데 이야기 좀 해보시렵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장연우 일병은 "정말 생각지 못하게 대통령님께서 문무대왕함을 방문해 주시고, 저도 이 식사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 너무나 기쁘고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장 일병은 이어 "개인적인 소망인데 대통령님께 이발 한번 해드리고 싶지만 마음으로만 간직하고, 대신에 대통령님, 여사님과 사진을 찍을 수 있다면 정말 평생 소중하게 간직하겠다"며 "남은 군 생활 이발병으로서 최선을 다해 복무에 임하겠다"고 문 대통령 내외에게 사진 찍기를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문무대왕함에서 장병들과 점심식사 후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문무대왕함에서 장병들과 점심식사 후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당장?"이라며 요청에 응했고, 장 일병은 문 대통령 내외 사이에 서서 사진을 찍었다. 이 모습을 본 참석자들은 "아들 같다"며 웃었고, 김 여사는 "정말 잘 생겼다"며 장 일병을 칭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문무대왕함에서 장병들과 점심식사 후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문무대왕함에서 장병들과 점심식사 후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 제공

장 일병은 문 대통령에게 이발 솜씨를 발휘할 수는 없었지만 대신 머리를 빗으며 시범을 보이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문무대왕함에서 장병들과 점심식사 후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문무대왕함에서 장병들과 점심식사 후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 제공

장 일병에 이어 마이크를 잡은 김덕근 일병은 "저의 개인적인 소망인데 대통령님이 하사하시는 휴가를 꼭 가고 싶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말에 문 대통령은 크게 웃으며 "대통령이 지시만 하면 되는 거예요?"라며 "아마 우리 함장님께서 각별한 관심을 써줄 것으로 기대하겠다"고 답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