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남양주 마석 GTX 타당성조사, 이번에는 통과 기대”

유정복 시장.

유정복 시장.

“도로·철도 확충을 통해 인천 시민이 편리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하고 전국 곳곳을 연결해 사람과 문화가 어우러지는 도시로 만들겠습니다.”
 

유정복 인천시장 인터뷰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추진에 총력

유정복(사진) 인천시장은 “지난해 7월 개통한 인천지하철 2호선 이용객이 1년 만에 5000만 명을 돌파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시장을 27일 오후 남동구 구월동 시청 집무실에서 만났다.
 
유 시장은 “인천시는 현재 좌우로 연결된 제1·제2·제3경인고속도로와 동서로 연결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올 3월 개통한 제2외곽순환도로(인천~김포) 등 격자형 교통체계를 갖추고 있다”며 “여기에 인천지하철 1·2호선과 지난해 개편한 시내버스 노선과 유기적으로 연계된 복합 대중교통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지난 50년간 지역을 단절하고 소음과 분진 등 환경피해를 야기시키는 경인고속도로의 일반도로화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다음 달 15일 0시를 기해 일반도로로 전환하는 사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시장은 특히 인천발 KTX와 GTX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인천발 KTX는 인천시민뿐 아니라 경기 서남부 지역 주민들도 많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또 “GTX-B노선 사업은 현재 진행 중인 예비 타당성조사를 내년 하반기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TX-B노선이 기재부의 예비 타당성조사 대상으로 선정된 것일 뿐 최종적으론 무산될 가능성도 있지 않으냐는 물음에 유 시장은 단호했다. “GTX-B노선은 당초 인천~청량리 노선으로 추진됐으나 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그래서 경기도 남양주 마석까지 연장하는 노선을 다시 기획해 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이 과정에서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협력했다. ‘기존노선 재활용’, ‘수요 극대화’ 등 경제성을 높인 만큼 이번에는 통과될 것으로 기대한다.”
 
인천=임명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