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2명 중 1명 "추석에 차라리 출근…" 이유 들어보니

사상 유례 없이 긴 추석연휴에도 직장인 2명 중 1명은 추석에도 회사 출근을 고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 없습니다. [중앙포토]

사상 유례 없이 긴 추석연휴에도 직장인 2명 중 1명은 추석에도 회사 출근을 고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 없습니다. [중앙포토]

 
직장인 2명 중 1명은 추석 연휴에도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취업포털 인쿠르트는추석 연휴를 맞아 직장인 520명에게 '올 추석 연휴에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그렇다'고 답한 직장인이 무려 절반(48.7%)에 달했다. 또 이들 중 92.7%는 '실제로 올 추석에 일해야 하는 상황이 온다면 기꺼이 출근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같은 감정은 30대와 40대에 집중됐다. 40대 응답자의 54.9%와 30대 응답자 49.7%는 '추석 연휴에 차라리 일하겠다'고 답했다. 성별에 따라서는 근소한 차이지만 남성(47.9%)보다 여성(50.5%)이 연휴 근무 의지가 더 강했다. 또 결혼 여부로 보면 기혼자(49.5%)가 미혼자(47.8%)보다 조금 더 높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

[취업포털 인크루트]

 
이들이 추석 연휴 근무를 자처한 이유는 '선물, 용돈 등 경제적 부담'이 27.5%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가족, 친인척 모임에서 빚는 갈등'(22.4%), '집안일 스트레스'(17.5%), '연휴 후유증에 대한 부담'(17%), '다이어트에 대한 부담'(5.4%), '운전 스트레스'(4.4%) 등의 순이었다.
 
또한 연휴에 일했을 때 희망하는 보수 수준에 대한 설문도 진행했다. 그 결과 '최저 시급의 2배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42.3%로 가장 많았다. 이어 '1.5배 이상'(33.1%), '최저 시급의 3배 이상'(11.7%) 순이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