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health&beauty] 치매환자나 장기간 누워 있는 환자 대소변 처리 이제 걱정마세요

JW메디칼 ‘케어비데’ 
 

감지부터 처리, 세정까지 해결
문자·음성 안내로 불편 최소화

‘케어비데’ 는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하고 미국·일본·러시아 등 17개 국가에 진출하는 등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사진 JW메디칼]

‘케어비데’ 는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하고 미국·일본·러시아 등 17개 국가에 진출하는 등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사진 JW메디칼]

우리나라의 저출산·고령화가 심화되고 있다. 저출산·고령화는 국내 산업 전반에 걸쳐 갖가지 영향을 미치고 국가 경쟁력의 저하를 초래할 수 있다. 저출산·고령화로 인해 노인인구를 생산연령인구로 나눈 값인 노인부양비가 꾸준히 늘어나 2075년에는 초고령화 사회에 들어선 일본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의 노인부양비는 기대수명 상승에 따라 2025년 31.1명, 2050년 71.5명으로 늘어나고 2075년에는 80.1명에 달해 일본(77.2명)을 추월하며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고령화에 따르는 문제는 다양하다. 요양간호에 대한 부담이 증대되는 것도 고령화의 문제로 지적된다. 특히 핵가족이 많은 우리나라의 경우 가족 한두 명에게 가정 요양이 집중되는 경향이 있으며, 이는 상당한 부담 요인이 되기도 한다. 노인이나 환자가 가정을 떠나 병원이나 요양시설에서 요양 서비스를 받는 경우가 증가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이다.
 
이같은 추세를 감안해 산업계에서는 실버산업과 가정간호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JW메디칼은 최근 자동 대소변 처리기기 ‘케어비데’를 출시하며 요양 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치매환자나 장기간 누워 있어야만 하는 와상환자들에 대한 요양 간호에 있어서 대소변 처리는 민감하면서도 중요한 문제로 위생에 직결된다. 실제 요양 간호에서 대소변 처리는 쉽지 않은 일이다.
 
자동 대소변 처리기기는 장기 요양환자나 침상에 누워 지내야만 하는 와상환자 등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의 대소변을 자동으로 처리해 주는 제품이다. 환자의 대소변이 감지되면 저장탱크로 흡인한 후 세정과 건조까지 자동으로 해결해 준다. 환자와 보호자에게 문자와 음성을 통해 처리 상황을 구체적으로 안내해주는 기능도 탑재했다.
 
‘케어비데’는 특히 자동 대소변 처리기기 가운데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획득했으며 미국·일본·러시아 등 17개 국가에 진출하는 등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기존 제품의 경우 환자가 몸을 움직일 때 연결 부위가 자칫 분리되거나 틈이 벌어지는 등의 문제가 일부 있었던 데 반해 ‘케어비데’는 자동으로 환자 몸에 밀착시켜 불편함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노즐을 다양하게 구성해 사용자에 따라 맞춤 사용이 가능하다. 악취 제거 필터와 소음 저감 설계를 적용해 감성적인 만족도를 높인 것도 ‘케어비데’의 특징이다.
 
JW메디칼은 향후 일반 가정은 물론 병원 등 요양기관에서의 수요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보험상품과의 연계나 렌털사업 진출을 통해 점유율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을 세웠다. 노용갑 JW메디칼 대표는 “우리나라의 급격한 고령화 추세와 함께 병원, 요양병원, 요양가정에서의 자동 대소변 처리기기 수요가 늘고 있다”면서 “직접 판매뿐만 아니라 렌털사업이나 보험상품과의 연계를 통해 점유율을 늘려 요양 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