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감상 필수! 세상에서 가장 독특한 치어리더 피규어 응원단

'피규어 응원단'은 나의 분신과 같은 피규어가 평창겨울올림픽 원정 응원에 나서게 되는 이벤트다.

'피규어 응원단'은 나의 분신과 같은 피규어가 평창겨울올림픽 원정 응원에 나서게 되는 이벤트다.

3D 프린터기로 제작되는 피규어 응원단.

3D 프린터기로 제작되는 피규어 응원단.

국기, 메달, 인형 등 각종 소품을 들고 촬영하면 개성있는 피규어를 만들 수 있다.

국기, 메달, 인형 등 각종 소품을 들고 촬영하면 개성있는 피규어를 만들 수 있다.

9월 28일 서울 인사동 쌈지길에서 세상에서 가장 독특한 응원단을 모집하는 행사가 열렸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든든한 지원군이 될 ‘피규어 응원단’ 이벤트다. 피규어 응원단은 내 모습을 꼭 빼닮은 3D 피규어가 올림픽에 원정 응원에 나서는 이벤트로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고 있다. 피규어 응원단이 되면 10㎝ 크기로 축소 제작된 나의 분신이 올림픽 개·폐막식장을 축소한 ‘상상 스테디움’에 비치돼 온·오프라인에서 평창올림픽 응원단으로 활동하게 된다.
10월 1일까지 서울 인사동 쌈지길에서 피규어 응원단 모집 이벤트가 열린다.

10월 1일까지 서울 인사동 쌈지길에서 피규어 응원단 모집 이벤트가 열린다.

이날은 피규어를 제작에 필요한 사진 촬영이 진행됐다. 오전 11시 피규어 응원단 홍보 부스를 열자마자 스멀스멀 외국인 관광객부터 몰려들더니 행사장은 이내 북새통으로 변했다. 호기심을 가진 내외국인이 현장에서 앞 다퉈 피규어 응원단에 가입신청서를 냈다. 

2018 평창올림픽의 2018명 응원단 모집
10㎝ 크기의 피규어 제작해 올림픽 전후 전시

선착순으로 피규어 응원단이 된 사람들은 행사장에 마련된 스튜디오에서 360도 촬영부터 했다. 예비 피규어 응원단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거나 올림픽 메달·막대풍선 등 소품을 들고 포즈를 취했다. 평창올림픽의 마스코트 수호랑·반다비 인형이 촬영 소품으로 가장 인기를 끌었다.  
피규어 제작에 앞서 360도 특수 촬영을 하는 모습.

피규어 제작에 앞서 360도 특수 촬영을 하는 모습.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수호랑과 기념 사진을 찍는 외국인 관광객.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수호랑과 기념 사진을 찍는 외국인 관광객.

쌈지길 피규어 응원단 모집 행사는 10월 1일까지 진행되는데 촬영 시간을 감안하면 대략 600명이 피규어 응원단으로 참여할 수 있다. 관광공사는 2017년 말까지 한국뿐 아니라 해외 각국에서 비슷한 행사를 개최해, 총 2018명의 피규어 응원단을 모집한다는 계획이다. 
피큐어 응원단이 가득 차게 될 상상 스테디움은 가로·세로 4m 크기로 제작된다. 평창올림픽 전후로 이 전국 각지를 돌며 전시된다. 전시 스케줄은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visitkorea.or.kr)에 공지된다. 만약 피규어 응원단으로 참석한 사람이 전시장에 직접 방문하면 자신의 피규어를 가져갈 수도 있다. 피규어가 빠져나간 상상 스테디움의 공난에는 ‘나의 분신을 만났다’는 작은 표식이 남게 된다.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PR팀 정아름씨는 “피규어 응원단이 자신의 피규어를 찾으로 한국에 찾아오고, 상상 스테디움에 많은 빈자리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