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은 비닐봉지 쓰고 길가 나무에 목매 숨진 60대 발견

28일 경기 안산시 와동 한 개천 옆에서 가로수에 목을 맨 A(61)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28일 경기 안산시 와동 한 개천 옆에서 가로수에 목을 맨 A(61)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안산의 한 개천 옆 가로수에서 60대 남성이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차와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공개된 곳이어서 당시 상황을 찍은 사진이 온라인에서 확산하고 있다.  

 
28일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얼굴에는 검은 비닐봉지를 쓴 채 나무에 목을 맨 남성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게재됐다. 시신 옆에는 경찰차와 경찰로 보이는 인물도 함께 찍혀있다.  
 
사진 속 시신은 경기 안산시 와동 한 개천 옆에서 가로수에 목을 맨 A(61)씨로 밝혀졌다.  
 
이날 오전 6시쯤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숨진 A씨가 얼굴에 검은 비닐 봉지를 쓰고 목에 끈이 묶여 나무에 매달려 있는 것을 확인했다.  
 
A씨의 양손은 케이블타이로 등 뒤쪽에서 묶여 있었고, 양발도 케이블타이로 묶인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바지 주머니에서 발견된 수첩에는 "당뇨와 허리 요통으로 너무 힘들어 자살을 선택하게 됐다. 소방관과 경찰관들에게 미안하다"는 글이 적혀 있었다. 또 "검은 비닐봉지를 쓰고, 양손과양발을 케이블타이로 묶어 자살하겠다"며 죽음을 암시하는 내용도 있었다.  
 
A씨 옷에서는 지갑, 신분증이 발견됐으며 사건 현장 주변 A씨 집에서는 박스에 A씨의 짐이 정리되어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양손과양발을 묶은 케이블타이는 느슨한 상태였다"며 "A씨는 혼자 살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유족들을 수소문하고 있고, 수첩에 적힌 내용이 A씨가 쓴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필적감정을 의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장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네티즌은 "차타고 가다가 처음에는 마네킹인 줄 알았다. 자세히 보니 사람이었다"며 "팔이 뒤로 묶여있었다고 본 대로 말하니 사람들이 다 믿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