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해결 실마리 될까…중국인 유학생 축제장서 첫 만남 갖는 한·중 대사

노영민 주중대사 28일 충북도청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주중대사 28일 충북도청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로 한·중 관계가 얼어붙은 가운데 노영민(60) 신임 주중대사와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가 첫 만남을 가진다.

노영민 주중대사-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29일 개막식에 나란히 참석
전국 중국인 유학생 배려 축제, 주한 중국대사 참석은 2년 만

 
28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 예술의전당에서 29일 오후 6시 시작되는 ‘제7회 중국인 유학생 페스티벌’ 개막식에 한·중 양국의 대사가 나란히 참석한다. 이번 만남은 지난 26일 국무회의에서 주중대사로 임명된 노 대사가 추 대사의 일정에 맞춰 이 행사에 참석하기로 해 성사됐다.
 
노 대사는 앞서 충북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중국인 유학생페스티벌에 주한 중국대사가 참석한다고 해서 (저도) 참석하기로 했다”며 추 대사와의 만남을 공개했다. 개막식 이후 양 대사의 공식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가 지난달 1일 열린 한중 무술계 우호교류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가 지난달 1일 열린 한중 무술계 우호교류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 대사가 예정대로 개막식에 참석하면 노 대사가 주한 중국 정부 대표를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가 된다. 특히 사드로 한·중 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주한 중국대사가 이례적으로 국내 문화행사에 참여하는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 주한 중국대사가 이 행사 개막식에 참석하는 것은 2013년과 2015년 이후 2년 만이다.
 
추 대사는 개막식 참석에 앞서 오후 3시30분 청주에 도착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30분간 면담한다. 양국 대사의 개막식 좌석은 이 지사를 사이에 두고 좌우 측에 배치했다.
 
2011년부터 개최된 이 축제는 전국에 있는 중국인 유학생을 초청해 한국 문화를 알리고 양국 젊은이가 우의를 다지는 행사다. 올해 초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로 행사가 차질을 빚을 거란 전망이 나왔다. 이에 충북도는 중국 자매도시와 주한 중국대사관, 중국인 유학생 연합회를 찾아 “정치 상황과 무관한 한·중간 민간교류 행사는 이어가야 한다”고 설득해 축제를 진행하게 됐다.
지난해 충북 청주에서 열린 중국인유학생페스티벌, [중앙포토]

지난해 충북 청주에서 열린 중국인유학생페스티벌, [중앙포토]

 
K팝 콘서트와 치맥 페스티벌, 한·중 요리경연 대회, 전통혼례체험, 한국어 말하기 대회, 중국예술단 거리 공연이 열린다. 양국 젊은이들이 함께하는 바둑대회와 체육대회, 한·중 대학생 가요제, 한·중 총학생회장 포럼 등이 마련됐다. 일반인 참가자와 중국인 유학생들이 식용 색소를 뿌리며 함께 달리는 ‘컬러풀 런’과 e스포츠 대회, 토크콘서트, 도전 골든벨 등 이색 이벤트도 준비됐다.  
 
한·중 40여 개의 대학 총장들이 참여하는 한·중 대학 총장포럼, 양국 경제의 동반성장 모델을 논의하는 한·중 기업인 콘퍼런스, 국내 23개 공자학원 대표들이 참가하는 공자학원장 포럼 등이 개최된다. 충북도 관계자는 “양국 대사들이 참석해 의미가 더욱 커졌다”며 “중국인 유학생 페스티벌이 사드로 경색된 한중 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국인유학생 페스티벌에서 중국인 유학생들이 단체 줄넘기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중국인유학생 페스티벌에서 중국인 유학생들이 단체 줄넘기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