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도 가세한 과거사 전쟁....“국정원 특검법 발의하겠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벌이는 ‘과거사 전쟁’에 국민의당이 가세했다. 이명박 정부의 사이버 여론 조작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를 제안하면서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이명박 정권 당시 국가정보원이 자행한 공작정치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광범위한 국기 문란 행위였다”며 “국정원 공작사건 특별검사 도입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외교ㆍ안보, 경제 등 각 분야에서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우는 국민의당이지만 ‘과거사 전쟁’에서만큼은 확실히 민주당 손을 들어 주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국정원의 불법행위가 청와대와 VIP(대통령) 요청으로 보고된 사실까지 공개됐다”며 “국가기밀을 다루는 최고 정보기관이 정권의 이익을 위해 천인공노할 반국가적 범죄를 저질렀다”고 강조했다.
 
다만 민주당과 한국당이 벌이는 ‘적폐청산’과 ‘정치보복’ 프레임 전쟁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입장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이미 박영수 특검을 추천해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밝혀냈다. 이번에도 공정하고 성역없는 특검으로 국정원 수사와 개혁에 앞장서겠다”며 "본 사건 수사의 엄중함과 중립성을 위해 국민의당이 추천하는 특검으로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고 정보기관(국정원)에 대한 사건 수사가 한편에서는 적폐청산, 한편에서는 정치보복이라는 적대적 양당의 정쟁으로 휘말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창당위원회 최고운영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창당위원회 최고운영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박종근 기자

안 대표는 말을 아끼고 있다. 이날 오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적폐청산에 대해 영수회담에 어떤 이야기가 나왔냐”는 질문에 “다른 분이 주도적으로 한 이야기는 그분에게 물어보는 게 맞다”고 만 답했다. 전날에도 “지금까지 국회가 항상 뒤만 돌아보고 앞으로 못 나갔다. 발등에 떨어진 불을 끄다가 중요한 일을 다 놓쳤는데 또다시 이런 것을 반복할 것이냐”며 “우리가 미래에 대해 대비해야 할 중요한 시기라는 점을 강조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과 한국당도 이날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을 놓고 충돌을 계속했다. 
 
민주당은 이날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가 총선 및 향군회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문건을 폭로했다. 박범계 민주당 적폐청산특별위원장은 “청와대가 향군 회장 선거에 개입하고 총선에 출마 중인 청와대 수석 비서관 출신 2명과 비서관 출신 7명, 행정관 출신 2명 등 11명에 대한 대통령의 직ㆍ간접 지원 방안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해당 문건에 담긴 지원대상자는 이명박 대통령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정진석 한국당 의원, 사회특별보좌관을 지낸 박형준 전 의원 등이 이름이 올라가 있다. 이에 대해 정진석 의원은 “2011년 6월 청와대를 떠나 2011년 12월에 작성된 문건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며 “치졸한 방식의 정치 보복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한국당은 이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 수수 의혹과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특혜 취업 의혹 등에 대한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권은 적폐청산을 운운하면서 자기자신들의 원조적폐나 신적폐는 눈감고 있다”며 “이번 추석이 끝난 뒤 노 전 대통령 일가가 받은 640만 달러 문제와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특혜 취업 의혹 등을 특검을 통해 반드시 진상을 규명해야 해 이 문제를 해결에 나설 입장이 있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