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명박 전 대통령 “적폐청산은 퇴행적 시도…국익 해치고 성공도 못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와 관련해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썼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와 관련해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썼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대해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이라고 비판했다.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서다. 대통령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및 선거 개입, 사찰 논란 등과 관련된 이 전 대통령의 첫 입장 표명이다.
이 전 대통령은 대국민 추석 인사 형식의 글에서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前前)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썼다. 그는 이어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추가 대응 방침을 예고했다.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면서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적폐청산이라고 몰아붙이면서 난리를 치고 있지만 적절한 때가 되면 이 전 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정부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첫 입장 표명
페이스북에 대국민 추석 인사 형식 글 올려
“퇴행적 시도는 국익 해치고 성공하지도 못해”
“때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 있을 것”
민주당 “적폐청산 퇴행 운운은 국민의 뜻과 배치”

이명박 전 대통령이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이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이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한반도 안보 위기상황을 적극 부각시켰다. 그는 “북한 핵 도발이 한계상황을 넘었고 국제사회 제재도 날로 강해지고 있다. 나라의 안위가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느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평화를 바라거든 전쟁에 대비하라는 경구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 이럴 때일수록 국민 단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요즘 나라를 걱정하는 이들이 많은데 저도 그 중 한 사람”이라며 경제난도 거론했다. “수출기업이나 소상공인, 자영업자 할 것 없이 모두가 어렵고 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다.
이 전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올해 추석 인사가 무거워졌지만 대한민국은 이 난관을 극복하고 중단 없이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믿는다”며 끝을 맺었다.
이날 페이스북을 통한 입장 표명은 이 전 대통령이 과거 대통령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측근들과 상의한 뒤 이뤄진 일이라고 한다. 이 전 대통령을 보좌했던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이 전 대통령은 나라가 위중한 상황에서 전ㆍ현 정권 간의 정치싸움을 벌이는 것처럼 보일까봐 크게 보고 참아왔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은 자신과 같이 일했던 사람들이 구속수감되는 상황에 마음이 몹시 안좋다”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국기문란과 불법을 바로잡는 적폐청산은 국민의 뜻이다. 이를 두고 퇴행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국민의 뜻과 전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철저히 수사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형구ㆍ박성훈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