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군의 날 행사에서 태극기 거꾸로 단 장교 논란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군복에 태극기를 거꾸로 부착한 장교가 논란이 되고 있다.
 
오른팔에 태극기가 거꾸로 부착되어 있다. [사진 아리랑TV 방송화면]

오른팔에 태극기가 거꾸로 부착되어 있다. [사진 아리랑TV 방송화면]

28일 오전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한 군 장교(중위)가 군복 오른팔에 태극기를 거꾸로 부착한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이 장면은 대열을 맞춘 군인들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전파를 탔다.
 
그리고 이 장면은 순식간에 '국군의 날 대참사'라는 제목으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점령했다.
 
네티즌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그냥 실수다. 조국을 모욕하고자 태극기를 저렇게 달았을 리가 없다. 상관으로부터 징계를 받겠지만, 온라인에서까지 이렇게 질타를 받을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반면 다른 네티즌은 "국군의 날은 매우 중요한 행사고 국내외로 생중계된다. 태극기를 거꾸로 단 것은 작은 실수로 볼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