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명 사상' 영동고속도 사고 버스 운전자 금고 3년 6개월

영동고속도로 사고 현장 모습. [사진 강원소방본부]

영동고속도로 사고 현장 모습. [사진 강원소방본부]

60∼70대 노인 8명이 탄 승합차를 들이받아 4명이 숨지고 4명을 다치게 한 버스 운전자가 금고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영월지원 형사단독 한동석 판사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기소된 시외버스 운전사 정모(49)씨에게 금고 3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한 판사는 "피고인의 졸음운전으로 인해 전방에 진행하던 피해 차량을 들이받아 노인 4명이 숨지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했다"며 "죄질이 좋지 않고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큰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버스 운전자인 정씨는 지난 5월 11일 오후 3시 30분께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 진조리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면 173㎞ 지점에서 앞서가던 스타렉스 승합차를 추돌, 승합차에 타고 있던 신모(69·여)씨 등 노인 4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졸음운전을 한 정씨는 앞선 승합차가 속도를 줄이는 것을 발견하지 못해 달리는 속도 그대로 진행한 과실이 재판에서도 인정됐다.
 
이 때문에 버스는 승합차를 들이받고 52m가량을 더 진행했다. 피해자들은 매달 1만원씩 모은 돈으로 함께 평창 겨울 올림픽 경기장을 둘러본 뒤 충남 당진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