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터질까 봐 냄비에 보관 중"…日서 '아이폰8플러스' 부푼 상태로 배송

[사진=@Magokoro0511 트위터 캡처]

[사진=@Magokoro0511 트위터 캡처]

일본에서 애플의 '아이폰8 플러스'가 파손된 상태로 배송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4일 일본의 트위터 이용자 @마고코로0511(まごころ @Magokoro0511)는 최근 자신이 배송받은 '아이폰8 플러스'의 사진과 글을 공개했다.  
[사진=@Magokoro0511 트위터 캡처]

[사진=@Magokoro0511 트위터 캡처]

 
그가 올린 사진에는 휴대전화 본체와 액정의 틈새가 벌어진 '아이폰 8 플러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본체 내부 부품이 부푼 것으로 보이는데, 액정이 휘어지기까지 했다.  
 
사진을 게재한 트위터 이용자는 "배송받은 아이폰8 플러스를 열었는데, 이미 부풀어 있었다"고 전했다.  
[사진=@Magokoro0511 트위터 캡처]

[사진=@Magokoro0511 트위터 캡처]

 
다음 날인 25일 이 이용자는 또다시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아이폰 내부가 더 부풀어 액정과 본체가 분리된 모습이었다. 배터리를 냄비 속에 보관하고 있는 사진도 추가했다.  
 
그는 "아이폰이 어제보다 더 커지고 있다. 애플은 빨리 회수하러 오라"면서 "배터리가 팽창해 터질 수 있다는 위험 때문에 냄비에 보관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사진=@Magokoro0511 트위터 캡처]

[사진=@Magokoro0511 트위터 캡처]

그의 트윗을 본 다수의 네티즌은 배터리 팽창을 의심하며 기종 교체를 제안했다. 또다른 네티즌은 자신도 이전 아이폰에서 같은 현상을 경험해 새 제품으로 교환했다며 아이폰5로 추정되는 휴대폰의 본체와 액정이 분리된 사진을 공개했다.
 
이러한 네티즌 반응에 그는 26일 "아이폰이 집에 도착하고 나서 전원은 켜거나 충전한 적 없으며 가연성 물질과는 격리하고 있다"며 "새로운 단말기로 반품 교환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왜 이런 문제가 발생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지난 12일 오전 (현지시간) 신제품을 공개한 애플은 이번에 출시된 아이폰8 시리즈에 내구성 좋은 유리 소재를 사용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은 아이폰8의 1차 출시국으로 지난 15일부터 예약주문을 받아 22일 출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