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가위 보름달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을 듯

올해 한가위 보름달은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중앙포토]

올해 한가위 보름달은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중앙포토]

이번 추석 당일인 다음 달 4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여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하지만 귀성 행렬이 이어질 다음 달 1일과 2일에는 전국적으로 비가 예보돼 있어 빗길 사고 예방에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추석 연휴 날씨 전망 발표
1일과 2일 귀성길 빗길 운전 조심
남부·제주 많은 비에 바람도 강해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아
추석엔 평년보다 2~3도 낮아 '쌀쌀'

2~4일 높은 파도로 섬 귀성에 불편도
6일 제주도에는 또 한 차례 비 소식

 
기상청은 28일 연휴가 사실상 시작되는 금요일인 29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예보했다.
토요일인 30일에도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지방에는 북쪽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새벽부터 아침 사이 구름 많고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28일부터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고, 29일 아침 기온은 내륙을 중심으로 5도 내외로 떨어져 쌀쌀하겠다"고 밝혔다.

29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일부 중부 내륙과 남부지방 높은 산지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강원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본격적인 연휴가 시작되는 다음 달 1일 일요일에는 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낮에 서쪽 지역부터 비가 시작돼 밤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이 비는 2일 낮에 대부분 그치겠지만,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지방에서는 3일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10월 1일과 2일 날씨 전망.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쪽의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만나면서 남해안과 제주도에 많은 비가 예상된다, [자료 기상청]

10월 1일과 2일 날씨 전망.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쪽의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만나면서 남해안과 제주도에 많은 비가 예상된다, [자료 기상청]

특히 저기압이 통과할 것으로 예상하는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겠다.

남해안과 제주도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추석 연휴를 앞둔 28일 대전 유성구청 어린이집에서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아이들이 즐겁게 뛰어 놀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를 앞둔 28일 대전 유성구청 어린이집에서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아이들이 즐겁게 뛰어 놀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당일인 4일은 동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에 구름이 많겠지만 흐리거나 비가 내리지는 않아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을 기준으로 한 추석 보름달의 월출 시각은 오후 5시 34분이다. 

추석 당일인 4일에는 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자료 기상청]

추석 당일인 4일에는 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자료 기상청]

 
5일부터 9일까지는 전국이 고기압 영향권에 들면서 가끔 구름 많은 정도의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다만 제주도에는 6일에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연휴 기간에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을 전망이다.

 
3일과 4일에는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낮아지겠다.
4일 아침 최저기온은 중부지방이 10도 내외, 남부지방이 15도 내외를 보여 쌀쌀하겠다.
강원 산지와 일부 내륙에서는 서리나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4일과 5일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내륙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할 전망이디. 
 
한편 해상에서는 2~4일 강한 바람과 함께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1일 서해 상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점차 높아져 2일부터는 대부분의 해상에서 2~3m의 높은 물결이 일겠다.
특히 추석 전날인 3일에는 전 해상에 2~4m로 물결이 매우 높게 이는 곳이 있어 도서 지역 귀성객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물결은 4일 서해 상부터 차차 잦아들겠지만, 남해 상과 동해 상은 4일에도 1~3m의 높은 물결이 이어지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