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플레이보이' 창시자 휴 헤프너 91세 나이로 사망

미국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발행인 휴 헤프너.

미국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발행인 휴 헤프너.

미국 유명 남성잡지 '플레이보이' 창시자인 휴 헤프너가 사망했다. 향년 91세.
 
휴 헤프너의 아들이자 현재 플레이보이 최고크리에이티브책임자(CCO)인 쿠퍼 헤프너(26)는 28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내고 휴 헤프너가 전날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쿠퍼 헤프너는 성명에서 "아버지는 언론 및 문화의 개척자로서 예외적이고 영향력 있는 삶을 살았으며 언론의 자유, 시민권 및 성적 자유를 옹호하는 사회· 문화적 움직임의 선구자였다"고 말했다.
 
이날 플레이보이는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서도 "미국의 아이콘이자 플레이보이 창시자인 휴 헤프너가 오늘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광고인 출신 휴 헤프너는 1953년 '플레이보이'를 창간, 같은 해 플레이보이 엔터프라이즈를 설립했다. 플레이보이는 과감한 여성 누드 사진과 성에 관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다뤄오면서 성인잡지의 대명사로 불렸지만, 시대 흐름에 맞춰 2016년 3월호부터 누드를 싣지 않는 잡지로 개편했다. 
 
휴 헤프너는 1949년 첫째 부인인 밀리 윌리엄스와 결혼해 딸 크리스티 헤프너(64)와 아들 데이비드 헤프너(61)를 얻었다. 이후 1989년 모델 킴벌리 콘래드와 재혼해 아들 마스턴 헤프너(27)와 쿠퍼 헤프너를 얻었다. 2010년 둘째 부인과도 이혼한 그는 2013년 60세 연하 모델인 크리스털 해리스와 재혼해 화제를 모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