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 여자는 좋아하는데 한국 여자는…" 교수 성추행 의혹

성추행 이미지. [중앙포토]

성추행 이미지. [중앙포토]

 
인천의 한 대학 여자 조교가 지도교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여조교 "대학원 입학 후 최근까지 성추행" 주장
지난 1일 조교 사직서 사유서에 '성추행' 알려

"예쁘다"며 뒤에서 안고 입맞춤 하려 하기도
교수 "그런 행동도 언행도 하지 않았다" 부인

 
인천 남부경찰서는 해당 대학 대학원생이자 조교인 A(26·여)씨가 지도교수 B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해 와 수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A씨는 경찰에서 “2015년부터 성추행을 당했으나 교수로부터 불이익을 받을까 봐 참아왔지만, 더 이상은 못 참겠다”고 진술했다. A씨는 이달 1일 학교에 조교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다. 
경찰 로고.

경찰 로고.

 
경찰 관계자는 “현재 피해자 진술을 마친 상태지만 교수에 대해서는 명절 이후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며 “교수의 진술을 받지 않은 상황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을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성추행 의혹은 A씨가 사직서 사유란에 “교수로부터 성추행당했다”는 내용을 적으면서 불거졌다.
 
해당 학교는 A씨를 성폭력 상담센터에서 상담받도록 조치했으며, 지난 12일 학교 내 성평등위원회를 열어 피해 조사를 마쳤다.
 
학교 측에 따르면 A씨는 위원회 조사에서 참석해 “교수가 ‘프랑스 여자는 OO를 좋아하는데 한국 여자들은 싫어한다’, ‘치질약을 사다 놓아라. 예쁘게 발라 줄게’ 등의 발언을 했다”고 진술했다. 또 “올 6월경에는 ‘예쁘다’며 뒤에서 끌어안고 볼에 입을 맞추려 하기도 했다”며 “어떨 때는 배꼽 부위를 손가락으로 찌르는 등 수차례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성추행 이미지. [중앙포토]

성추행 이미지. [중앙포토]

 
특히 “B교수가 수업 중에도 학생들을 상대로 음담패설(淫談悖說)을 한다”는 진술도 했다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반면 B교수는 A씨의 주장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고 한다. 같은 날 열린 성평등위원회에 나온 B교수는 “절대로 그런 행동도, 언행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성추행을 부인했다고 한다. 
 
학교 관계자는 “학교 내 성평등위원회에서 조사 중 A씨가 경찰에 신고한 상태여서 모든 내용을 경찰에 전달했다”며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면 절차대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