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트럼프 당선에 기여했다" 가짜뉴스 제작자 숨진 채 발견

지난해 미국 대선 과정에서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에 가짜 뉴스를 퍼트려 화제를 모은 뉴스 제작자 폴 호너(38)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트럼프(좌), 폴 호너가 썼던 가짜 뉴스(우). [사진 AP, 트위터 캡처]

트럼프(좌), 폴 호너가 썼던 가짜 뉴스(우). [사진 AP, 트위터 캡처]

미 애리조나 주 피닉스 인근 마리코파 카운티 경찰은 27일(현지시각) AP통신에 "호너가 지난 18일 침대에 누운 채로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타살 흔적은 없고 약물 과다복용을 사인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호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 직후 워싱턴 포스트(WP)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내 도움에 백악관에 있게 된 것"이라고 말해 관심을 끈 적 있다.
 
그는 수년간 가짜 뉴스 제작에 몰입했으며 '페이스북 가짜 뉴스 제국의 기획자'로 불리기도 했다.
폴 호너가 썼던 가짜 뉴스. [사진 트위터 캡처]

폴 호너가 썼던 가짜 뉴스. [사진 트위터 캡처]

 
대표적인 가짜 뉴스로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게이 또는 이슬람 극단주의 신봉자'라거나 '트럼프 반대 시위자가 수천 달러를 받았다'는 기사 등이 있다.
 
호너는 작년 대선 직후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지지자들은 사실 확인을 하지 않은 채 모든 것을 게시하고, 아무것이나 믿었다"며 "트럼프 캠프의 선대 본부장은 트럼프 반대 시위자가 3500달러를 받았다는 내 가짜 뉴스를 사실로 여겨 게시했다"고 폭로했다.
 
호너의 가짜 뉴스는 기존의 유명 언론을 비슷하게 만든 사이트에 게재됐으며 페이스북에 공유되면서 작년 대선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되기도 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