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30년 후 첨단 미래도시는 어떤 모습일까?…SKT ICT 체험관 ‘티움’ 새단장,29일 오픈

5G 시대 일상과 만나고 30년 후 첨단 미래도시를 여행하는 ‘ICT 랜드마크’가 문을 연다. SK 텔레콤늠 29일 서울 을지로 본사 1~2층에 전면 재단장을 마친 최첨단 ICT 체험관 ‘티움(T.um)’을 개관한다. 이번에 새로 문을 여는 ‘티움’은 1층 현재관(100평)과 2층 미래관(414평)으로 구성됐다.

티움은 지난 2008년 11월 최신 기술 트렌드와 미래 ICT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미래 ICT 비전 제시를 목표로 문을 열었다. 이후 10여년간 6만5000여명이 방문했다. ‘티움’은 테크놀로지, 텔레커뮤니케이션 등의 ‘티(T)’와 뮤지엄(museum), 싹을 틔움 등의 ‘움(um)’을 결합한 이름이다.  
이번에 새로 재단장하고 선보이는 티움은 기존의 단순 ICT 기술 소개에서 벗어나 가상현실(VR)을 이용한 첨단 미래사회의 모습을 구현하기 위해 T타워 1층(현재관)과 2층(미래관)에 각각 100여평, 414평 규모로 마련했다.
28일 오전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에 마련된 ICT체험관 '티움'을 찾은 시민들이 가상현실(VR)로 미래교통수단 '하이퍼루프'에 탑승,미래도시와 우주로의 여행을 떠나고 있다.조문규 기자

28일 오전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에 마련된 ICT체험관 '티움'을 찾은 시민들이 가상현실(VR)로 미래교통수단 '하이퍼루프'에 탑승,미래도시와 우주로의 여행을 떠나고 있다.조문규 기자

SK텔레콤은 ICT 체험관 ‘티움’공식개관 하루 전날인 27일 사전 오픈 행사를 열었다.  
상점ㆍ거리ㆍ집 등 일상생활 공간으로 꾸며진 현재관에서는 5G로 펼쳐질 세상을 만나볼 수 있다. ▶실감형 미디어를 통한 VR(가상현실) 쇼핑 ▶초고속 네트워크인 5G 기반 V2X(Vehicle to Everythingㆍ차량 통신기술) ▶스마트홈 가전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현재관의 서비스는 SK텔레콤이 을지로 본사 주변에 삼성전자와 함께 구현한 5G 인프라로 이뤄진다. 이 5G 인프라는 ‘3.5GHz-28GHz-LTE’를 상호 연동해 끊김 없는 커버리지를 제공한다.  
또한 현재관에선 5G 관련 장비도 선보인다. 우선 SK텔레콤이 노키아와 공동 개발한 5G 기지국 장비가 전시된다. ‘안전한 5G 시대’를 구현할 핵심 기술인 양자암호통신 체험 공간도 마련됐다.
2층 미래관은 더욱 몰입감 넘치는 체험 구현을 위해 스토리텔링의 옷을 입었다. 방문객 10명이 원정단이 돼 New ICT 기술로 구현된 2047년의 첨단 미래도시 ‘하이랜드’로 여행을 떠나는 방식이다.  
여행은 시속 1500km에 이르는 미래 교통수단 ‘하이퍼루프’ 탑승을 시작으로 우주관제센터, 미래 의무실 등 다양하게 꾸며진 10여군데 공간을 이동하며 이뤄진다. 미래에 구현될 첨단도시를 실감나게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다. 우주로 날아가면 눈앞으로 날아드는 지름 500m짜리 소행성 사이로 비행하는 체험은 스릴까지 있다.
28일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에 마련된 ICT체험관 '티움'을 찾은 시민들이 미래교통수단 '하이퍼루프'에 탑승해 우주여행을 즐기고 있다.조문규 기자

28일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에 마련된 ICT체험관 '티움'을 찾은 시민들이 미래교통수단 '하이퍼루프'에 탑승해 우주여행을 즐기고 있다.조문규 기자

미래관에선 ICT 기술이 지구와 인류가 앞으로 맞닥뜨릴 문제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 생생하게 살펴볼 수 있다. 미래관 방문객들은 ▶초고속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등을 이용한 우주와 지구 환경 모니터링 ▶IoT센서ㆍ드론ㆍ증강현실(AR)을 통한 조난자 구조 ▶3D 메디컬 프린터와 감각통신 등을 활용한 골절 환자 수술 등의 체험을 통해 미래 ICT 기술의 역할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다.  
SK텔레콤 본사에 마련된 ICT체험관 '티움' 내 미래교통수단 '하이퍼루프'.조문규 기자

SK텔레콤 본사에 마련된 ICT체험관 '티움' 내 미래교통수단 '하이퍼루프'.조문규 기자

미래관 방문객들은 가상현실(VR) 기기와 컨트롤러 착용하고 초고속 네트워크로 로봇에 접속, 중력장 발생 장치를 가동해 지구를 구하게 된다.  
티움 미래관은 홈페이지(http://tum.sktelecom.com)를 통해 방문예약을 하면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추석 연휴에 가족과 함께 티움 방문을 희망하는 고객을 위해 다음달 7~8일 양일간 총 12회의 특별 투어를 마련했다. 투어 후 추첨을 통해 방문객에게 기념품을 지급하는 등 이벤트도 준비했다.  
28일 오전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에 마련된 ICT체험관 '티움' 에서 시민들이 가상현실(VR)로 미래도시를 체험하고 있다.조문규 기자

28일 오전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에 마련된 ICT체험관 '티움' 에서 시민들이 가상현실(VR)로 미래도시를 체험하고 있다.조문규 기자

윤용철 SK텔레콤 통합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일상생활에 가치를 더하는 5G 기반 New ICT 기술과 인류 문제 해결에 기여할 미래 ICT 기술까지 폭넓게 체험할 수 있도록 ‘티움’을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ICT 체험관 ‘티움’을 통해 미래 ICT 기술과 산업의 발전 방향을 제시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