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벽 1시 미군부대서 30분간 공습 사이렌…인근 주민들 “전쟁 났냐” 소동

한밤 중 오작동된 미군 부대 사이렌.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중앙포토]

한밤 중 오작동된 미군 부대 사이렌.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중앙포토]

새벽에 미군부대 내 사이렌 오작동으로 인해 인근 주민들의 문의가 쇄도하는 일이 벌어졌다.  
 

오전 1시 30분부터 2시 5분까지
30분 넘도록 지속된 사이렌 오작동으로
간담을 졸였던 부대 인근 주민들

28일 새벽 경북 칠곡군 미군부대 공습경보 사이렌이 30분가량 오작동해 경찰서와 소방서에 신고ㆍ문의 전화가 한꺼번에 몰렸다.  
 
이날 경북소방본부와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1시 31분쯤 왜관읍 석전ㆍ아곡리에 있는 미군기지 ‘캠프캐럴’에서 별안간 사이렌 소리가 울리기 시작했다.
 
자다가 사이렌 소리에 놀란 주민들은 경찰과 119에 전화해 “전쟁 났느냐” “벨 소리 때문에 잠을 못 자겠다” “무슨 일이냐”며 상황을 파악하는 등 소동을 벌였다. 일부 주민은 119에 “화재경보기 소리가 들린다”고 신고해 소방 당국이 현장에 소방차 4대와 소방관 9명을 투입했다.
 
사이렌 오작동은 오전 2시 5분까지 30분이 넘도록 지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본부는 “현장에 나가보니 화재경보기가 작동한 것이 아니었고 통제구역이라 부대 안에 들어가지 못한 채 상황을 지켜보다가 오전 2시 34분쯤 철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사이렌 소리에 놀란 시민 신고전화가 많이 걸려왔다”며 “미군 측에 확인해보니 ‘비가 내리는 등 영향으로 공습경보 사이렌이 오작동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