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기심에..." 여성 속옷 743개 훔친 초등학교 교사

여성용 속옷 자료사진. [연합뉴스]

여성용 속옷 자료사진. [연합뉴스]

여성용 속옷을 상습적으로 훔쳐온 초등학교 교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강모(32)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13일 오후 4시 11분쯤 부산 북구 한 주택 마당에 침입해 빨래 건조대에 있던 여성 속옷 6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강씨는 부산 서구, 북구 일대 주택 15곳에 침입해 속옷 192개(315만원 상당)를 훔친 혐의도 받는다. 강씨는 범행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경찰의 수사로 검거됐다.
 
또 경찰은 강씨의 원룸 집에서 여성용 속옷 상·하의 743개를 발견해 압수했다.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해당 속옷들에 대해 경북 일대 주택가 30여 곳에 침입해 훔친 것이라고 자백했다.
 
강씨는 경찰에서 "호기심에 범행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강씨의 추가 범행 여부를 수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