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10월 중 혁신·창업 종합대책 발표

정부가 10월 중에 혁신·창업 종합대책을 발표한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10월 중으로 혁신·창업 종합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수요 측면에서 소득주도 성장, 공급 측면에서 혁신성장이 우리 경제의 두 축으로서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은 언급하면서 "가시적 성과를 위해 정책 역량을 집중해 속도감 있게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매달 한 번씩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열어 혁신성장의 정책을 뒷받침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국내 금융시장에서의 외국인 매도 현상과 관련해서는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일시적일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상 최대 수준의 외화 보유액과 양호한 대외건전성, 국제 신용평가사의 우수한 신용등급 평가 등 한국 경제는 견실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북한 리스크의 장기화에 대해서도 "경제팀에서 최근 동향에 대해 공유했으면 한다. 우리 경제는 견조한 펀더멘털을 바탕으로 흔들림 없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는 경계심을 갖고 추석 연휴 기간에도 외국인 투자 동향과 금융ㆍ외환시장 동향에 대해 24시간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한 경우 단호한 대응 조치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9월 수출이 20% 증가하는 등 11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설비투자도 9개월 연속 두 자릿수 회복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국제통화기금(IMF)도 우리 경제의 회복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올해와 내년 모두 3%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수행차 미국 뉴욕을 방문해 무디스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등 글로벌 신용평가사의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한 것을 거론하면서 "한국 경제 기조가 견실해 신용등급 조정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