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헌법이 대통령에 부여한 절대의무”…국군의 날 기념식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면책(免責)이 허용되지 않는 절대 의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날’ 행사에 참석해 “우리가 추구하는 것은 분명하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의 후세들은 자유롭고 평화로운 한반도에서 공동의 번영을 누려야 한다”며 “우리에게는 그런 세상을 물려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쟁의 참혹함을 경험한 우리에게 평화보다 더 귀중한 가치는 없다”며 “지금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위기가 그 어느 때보다 고조되어 우리에게 많은 인내와 고통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의 평화 의지를 꺾을 수는 없다”고 했다. 그러고는 “우리는 반드시 이 위기를 이겨내고 평화를 지킬 것”이라고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경기도 평택 2함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경기도 평택 2함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철저한 대비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는 강력한 국방력을 기반으로 한다”며 “무모한 도발에는 강력한 응징으로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런 뒤 “강한 안보 없이는 평화를 지킬 수도, 평화를 만들어갈 수도 없다”며 “우리 군은 북한을 압도하는 전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굳건한 한ㆍ미 연합방위 태세를 바탕으로 군사적 대비 태세를 더욱 튼튼히 하는 가운데 긴장 고조가 군사적 충돌로 이어지지 않도록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데 총력을 모으고 있다”며 “한편으로 정부는 북핵 억지능력을 강화하는 데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한 “우리 정부와 군은 국민과 조국의 안위를 지키는 일에 그 어떤 주저함도 없을 것”이라며 “국민과 조국의 안위를 지키는 최전선에 군과 대통령은 늘 함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국군의 날 행사에 참석해 송영무 국방장관과 열병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국군의 날 행사에 참석해 송영무 국방장관과 열병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국방개혁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국방개혁의 성공을 위해 군 통수권자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지원과 조치를 다할 것이다. 반드시 군과 함께 국방개혁을 성공해낼 것”이라며 ▶킬 체인(kill chain), 미사일방어망(KAMD), 대량응징보복(KMPR) 등 한국형 3축 체계의 조속한 구축과 한ㆍ미 연합방위능력 강화 및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환수를 통한 이기는 군대 ▶이적행위과 같은 방산비리 척결과 군 인권 강화 등을 통한 애국심과 사기가 충만한 군대를 만들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독자적 방위력을 기반으로 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는 궁극적으로 우리 군의 체질과 능력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우리가 전시작전권을 가져야 북한이 우리를 더 두려워하고, 국민은 군을 더 신뢰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국민을 향해선 “(우리 군은) 어떠한 환경 속에서도 불굴의 용기로 조국을 위해 싸울 의지가 충만해 있다”며 “물고기가 물을 떠나서는 살 수 없듯이 강한 군대는 국민의 사랑과 성원 속에서 만들어진다”며 “앞으로도 우리 군이 국민과 하나가 되어 최상의 안보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국군 장병들에게 무한한 신뢰와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올해 국군의 날 행사는 통상 충남 계룡대에서 개최하던 과거와 달리 창군 이래 최초로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열렸다. 그런 만큼 문 대통령은 “이곳 2함대 사령부는 서해 NLL(북방한계선)을 수호하기 위해 죽음을 불사한 우리 군의 혼이 서려있는 곳”이라고 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함대 사령부 해군기지에서 (국군의 날 기념식을) 한 것은 사상 최초”라며 “대통령이 2함대 사령부를 특별히 선정한 이유는 천안함, 연평해전 등 2함대가 가지고 있는 상징적인 장소라는 점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룡대가 (공간이) 좁아서 아무래도 육군 중심으로 행사가 진행될 수 밖에 없어서 이왕이면 육·해·공 전력을 다 모을수 있는 2함대를 선정을 했다”며 “여기에는 육·해·공이 고루 함께 전력을 증강시켜야 한다는 대통령의 의지도 반영돼 있다고 보면 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항일독립투쟁과 광복군으로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순국영령들의 기개가 지금 이 자리에 함께하고 있다고 믿는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 28일 국방부 업무보고 때 “광복군과 신흥무관학교 등 독립군의 전통도 우리 육군사관학교 교과 과정에 포함하고 광복군을 우리 군의 역사에 편입시키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