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페이스북은 언제나 反 트럼프"…저커버그 "중립 지키려 노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언제나 반(反) 트럼프(Anti Trump)였다"며 페이스북과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를 향해 "야합(Collusion?)"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페이스북은 언제나 반 트럼프였다. 언론사들도 항상 반 트럼프였는데, 뉴욕타임스나 워싱턴포스트 같은 페이크뉴스도 마찬가지였다. 야합이라도 한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국민들은 친트럼프였다"며 자화자찬했다. "실제 그 어떤 대통령도 우리가 첫 9개월간 한 일들 만큼 성과를 이루지 못했고, 경제는 활황"라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페이스북을 향해 날선 비난의 목소리를 낸 것에 대해 마트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미 대선 러시아 개입'에 대한 자체 내부조사 결과를 공개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페이스북은 "내부조사 결과, 러시아 관련 세력이 대선 당시 여론 분열 광고 3000여개를 집행하는 데에 10만달러(약 1억 1000만원)를 쓴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또, 이 광고 자료를 대선 개입 의혹을 조사중인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AP 연합뉴스/Noah Berger]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AP 연합뉴스/Noah Berger]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주장에 저커버그는 "(공화당의) 트럼프와 민주당 모두 대선기간, 페이스북에 올라온 생각과 내용에 대해 화를 냈다"며 반박했다. 그는 "이것이 바로, 모든 생각들을 위해 운영되는 플랫폼"이라며 "지난해 대선은 인터넷이 대선 후보자들의 주요 커뮤니케이션 수단이 된 미국의 첫 번째 대선이었다"고 평가했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의 잘못된 정보가 선거결과를 바꿨다고 생각하는 것은 미친 것"이라고 했던 언급을 후회한다며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고 선거를 망치려는 시도를 막기 위해 우리의 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