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똑똑한 소비자는 이력서 보고 수산물 고른다"

우리나라는 국민 1인당 연평균 수산물 섭취량이 58.4kg에 달하는 세계 1위 수산물 소비 국가이다(출처:유엔식량농업기구). 이는 전 세계 평균인 20.2kg 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이다. 해양 강국인 노르웨이53.3kg, 일본 50.2kg과 비교해보아도 큰 차이가 나는 양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수치는 건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늘어나고 전 세계적으로 양식산업이 확대되면서 수산물 소비량도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렇게 높아진 수산물 소비에 맞춰 소비자의 구매패턴도 함께 변화하고 있다.
 
30대 주부 김씨는 물건을 구매할 때 항상 가격과 품질을 먼저 따져보고 구입해왔다. 그러나 환경문제에 대한 불안이 높아지면서 화장품을 구입할 때에도 성분 분석 앱을 통해 원료를 하나하나 확인한 후 지갑을 열기 시작했다. 생산과정부터 유통과정까지 깐깐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한 것이다.  
 
이처럼 꼼꼼한 소비자로 거듭난 김씨에게도 고민이 하나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수산물이다. 식탁에 올릴 수산물이 우리나라에서 잡힌 국산인지, 먼 타국의 바다에서부터 긴 항해를 한 것인지, 또 어떤 과정을 통해 이곳까지 온 것인지 알 수가 없기 때문이다. 과연, 수산물도 이력을 확인하여 안심하고 구매할 방법은 없는 것일까?
 
눈으로 보면 다 똑같은 것 처럼 보이지만, 바코드로 보면 다르다!  
 
이런 소비자가 가장 반가워할 제도, 바로 ‘수산물이력제(Seafood Traceability System)’이다.  
 
수산물이력제란 이력제표시에 붙어 있는 바코드를 조회하여 어느 바다에서 언제 잡혔는지, 어떤 유통과정과 가공업체를 통해 소비자에게 온 것인지 확인이 가능하다. 한마디로 국산 수산물의 생산에서부터 가공, 유통, 판매까지 전 과정의 이력서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것이다. 또한 수산물이력제는 국산 수산물에만 적용되기 때문에, 국내산과 수입산을 구분하는데도 매우 유용하다.  
 
그렇다면 우리 식탁에 올릴 수산물의 이력서, 수산물이력제를 조금 더 살펴보자. ‘수산물이력조회’앱을 통해, 수산물에 부착된 이력표시 바코드를 조회하면 생산부터 유통‧판매까지 단계별 유통경로 정보는 물론, 생산자 이름과 가공업체 정보, 출하일과 가공일 등의 세부적인 내용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때문에 수산물이력제도는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수산 식품 안전사고 상황에서 상품의 이력정보를 추적을 통해 사고 발생 단계를 신속하게 파악 및 회수하여 피해 범위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장점도 지녔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7월 제주소재 수협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소비자뿐만 아니라 생산자들도 이력제품 생산에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또한 다각도로 관련 기관과의 협력과 지원을 통해 판매처를 확대하여 소비자가 더욱 가깝게 수산물이력제를 접하고, 생산자는 보다 안정적이고 수요가 많은 유통채널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수산물이력제는, 수산물이력제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우리집 식탁에 오를 수산물. 이제는 수산물이력표시를 확인하고 이력조회하여 똑똑하게 구매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