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리얼에서 실, 라면에선 비닐…대기업 식품 안전 '비상'

라면·시리얼·참치·소주 등을 만드는 국내 100대 식품기업이 최근 5년 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된 건수는 189건에 달한다. [중앙포토]

라면·시리얼·참치·소주 등을 만드는 국내 100대 식품기업이 최근 5년 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된 건수는 189건에 달한다. [중앙포토]

국내에서 매출이 가장 높은 100대 식품 기업이 최근 5년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된 건수가 189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기준 100대 식품기업 식품위생법 위반
2013~올해 6월까지 31곳, 총 189건에 달해
과자에서 길이 5cm 정도 동물의 털 검출되기도
기동민 의원 "지속 적발 기업은 강한 제제 가해야"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2017년 6월까지 100대 식품기업 중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기업은 31곳이다.
 
이들 기업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는 총 189건이었다. 연도별로 ▶2013년 46건 ▶ 2014년 44건 ▶2015년 38건 ▶2016년 46건 ▶2017년 15건(6월 기준)으로 매년 약 40건의 위반 사실이 적발됐다.
 
식품업계에서는 '대기업'의 위치를 차지하지만 이들의 위생 관리는 엉망이었다. 농심켈로그가 만드는 시리얼에서는 실이, 롯데제과의 과자에서는 곤충이 검출됐다. 크라운제과 제품에서는 길이가 5㎝ 정도 되는 동물의 털이 나왔다. 오뚜기라면에서는 머리카락·비닐 등이 발견됐다.
시리얼과 우유 [중앙포토]

시리얼과 우유 [중앙포토]

 
주요 적발 내용은 플라스틱·비닐·머리카락 등 이물질 혼입·검출이 9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물질을 확인하고도 뒤늦게 신고하거나 신고하지 않은 경우가 35건, 알레르기 주의사항 문구 미표시 등 제품 관련 표시 위반이 31건 등이었다.
 
이들에 대해 식약처는 총 135건에 시정명령을 내렸고 34건은 과태료 부과를, 12건은 품목제조정지 처분을 내렸다. 영업정지에 갈음하는 과징금 부과는 3건, 시설개수명령과 영업정지는 각각 3건, 1건에 그쳤다.
 
기동민 의원은 "식품 업계를 이끄는 기업이 위생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 식약처도 지속해서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기업은 더욱 강한 제재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