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옛 부산남부경찰서 30층 랜드마크 빌딩된다...노후청사 19곳 복합개발 확정

서울 영등포 선거관리위원회 건물과 옛 부산남부경찰서 건물 등 19개 노후 공공청사가 청년임대주택 등 용도로 복합개발된다. 정부는 28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재건축 대상 노후 청사 19곳을 확정했다.  
 

영등포 선관위, 대전 옛 충남도경 등도 재건축 대상에 포함

 
정부는 국·공유지인 전국 노후 청사를 재건축해 공공청사·청년임대주택·공공시설 등으로 복합개발하기로 하고 개발 대상 청사를 물색해왔다. 기획재정부는 인구 30만명 이상 도시의 30년 이상 노후 청사 173개에 대한 전수조사를 거쳐 8곳을 선정했다. 이 곳들은 모두 국유지다. 지방자치단체 소유인 공유지 11곳은 국토교통부가 전수 조사해 선정했다.  
 
 
서울의 경우 영등포 선관위, 오류1동 주민센터, 신촌동 주민센터, 천호동 종합사회복지관이 선정됐다. 인천·경기 지역에서는 인천 동구보건소 및 주민센터, 남양주 비축토지, 안양 범계동주민센터, 의왕 재향군인회관이 재건축된다. 
 
지방에서는 옛 부산남부경찰서와 여성회관, 부산 연산5동 우체국, 옛 원주지방국토청, 천안지원·지청, 옛 충남지방경찰청, 광주 동구선관위, 광주 남구청, 울산 공관어린이집, 제주 서귀포중앙동 주민센터, 제주 일도이동 주민센터가 선정됐다.  
 
재건축 대상 노후청사 분포도

재건축 대상 노후청사 분포도

 
이 중 옛 부산남부경찰서 부지는 남부경찰서 이전 후 남아있는 노후 건축물과 인접한 여성회관(부산시 소유)을 통합해 개발하기로 했다. 국·공유재산 최초 공동개발 사례다. 경성대, 부경대 등이 인접한 부산 남구 핵심 상업지역에 30층 높이의 랜드마크로 개발된다. 새 건물은 여성회관 등 국가·지자체 공공청사와 300호 규모의 청년임대주택, 창업지원센터 등 일자리 창출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부산남부경찰서

부산남부경찰서

 
 
서울 영등포 선관위 청사는 800% 용적률로 최대개발(현재 261%)해 청사와 76호의 청년임대주택을 결합한 복합청사시설로 재활용된다. 
 
영등포 선관위

영등포 선관위

대전 구도심의 핵심축에 위치한 옛 충남도경 부지는 ‘창업’(창업지원시설)과 ‘주거’(청년임대주택 300호)를 결합한 ‘청년시설’로 개발해 대전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원도심 활성화’의 핵심사업으로 추진된다.  
 
옛 충남도경

옛 충남도경

 
정부는 19곳 이외의 노후청사 개발도 추가로 추진해 2022년까지 공공청사를 활용한 임대주택 2만호를 공급한다는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