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93% "한국, 성평등 국가 아니다"

사람으로 붐비는 명동 일대. 김경록 기자.

사람으로 붐비는 명동 일대. 김경록 기자.

우리나라 여성 대부분이 한국을 성평등이 이뤄지지 않은 국가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여성민우회는 창립 30주년을 맞이해 지난 6월부터 두달간 10대에서 70대 여성 1257명을 대상으로 성차별 사례 4563건을 제보받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28일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1257명 중 93%인 1169명은 "한국을 성적으로 평등한 국가라고 생각하나요"라는 질문에 "아니요"라고 답했다. "예"라고 대답한 여성은 2%(26명)에 그쳤다. 5%(62명)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여성들이 성차별을 가장 많이 느끼는 곳은 어딜까. 설문에 참여한 여성들이 밝힌 성차별 사례 중 23%(1092건)는 가족관계에서 발생했다. 이어 '운전을 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15%(699건), '학교에서' 14%(659건)가 뒤를 이었다.  
 
가족들에게 성차별을 느낄 때는 여자라는 이유로 집안일을 요구당할 때였다. 유치원 등에서 어린 시절부터 남자색·여자색을 구분해 배우는 등 일상적인 영역에서도 차별을 느낀다고도 답했다. 특히 이번 조사 결과 전 영역에 걸쳐 무시· 반말· 비하· 외모 지적의 차별 양상이 드러났다. 이에 대해 민우회는 "특히 외모 지적은 학교, 가정, 일터, 대중교통 등 영역을 망라하고 가장 많이 보편적으로 등장한다"고 해석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가톨릭 청년회관 3층에서 열리는 '한국여성민우회 30주년 기념토론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