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김기춘 수용' 서울동부구치소 이전식…최첨단 시설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 인물인 최순실씨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수용된 서울동부구치소가 최근 최첨단 시설로 재탄생했다.
서울동부구치소는 지상 12층 규모 고층빌딩 형태의 교정시설이다. 높은 벽 대신 개방형 울타리로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사진 교정본부]

서울동부구치소는 지상 12층 규모 고층빌딩 형태의 교정시설이다. 높은 벽 대신 개방형 울타리로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사진 교정본부]

 
법무부는 27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서울동부구치소·보호관찰소 이전 기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동부구치소는 송파구 가락동에 있던 옛 성동구치소를 지난 6월 26일 문정동 법조타운 신축부지로 옮겨오면서 명칭도 함께 바꿨다. 서울동부보호관찰소는 지난 4월 현 위치로 이전했다.  
 
동부구치소 사진=동부구치소

동부구치소 사진=동부구치소

 
동부구치소는 과거 일반구치소 건물과 달리 법원, 검찰청사 부근에 밝은 분위기로 지어진 지상 12층 높이의 최첨단 시설이다. 이 때문에 동부구치소가 기피시설 이미지를 탈피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