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문정인 향해 "왕특보의 마구잡이 발언에 소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대통령 왕특보'로 지칭한 가운데 "북핵인식에 대한 마구잡이식 발언을 들어 보면 경악을 넘어 소름이 끼친다"고 비난했다.
 

전날 문 특보의 "美 목표는 北 지도부 궤멸…한미동맹 깨져도 전쟁은 안 돼" 발언 겨냥

[사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5000만 국민의 생명이 북핵의 인질이 된 상황에서 어떻게 그런 말을 선뜻 내뱉을 수 있는지 의아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게시글에 문 특보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전날 문 특보가 "한·미 동맹이 깨진다 하더라도 전쟁은 안 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한 반응이라는 분석이다.
 
문 특보는 전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동아시아미래재단 토론회에 참석해 "미국이 군사 행동을 할 때는 목표를 설정하는데 정치적 목표는 북한 지도부 궤멸과 핵 자산을 없애는 것이고, 군사적 목표는 적의 군사 지휘부 궤멸"이라며 "한·미 동맹이 깨진다 하더라도 전쟁은 안 된다"고 주장했다. 문 특보는 이날 발언에 앞서 "개인의 의견"이라는 것을 전제로 이같이 주장했다.
27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동아시아미래재단 창립 11주년 기념 '한반도 위기,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대토론회가 열렸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가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7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동아시아미래재단 창립 11주년 기념 '한반도 위기,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대토론회가 열렸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가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 대표는 이에 대해 "대통령의 뜻이 아니고서야 자신있게 그런 말을 할 수가 없다"며 "국방부장관도 무릎 꿇리는 실력자이니 대통령과 교감 없이 함부로 그런 말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래서 전술핵 재배치 요구를 위해 우리가 북핵 외교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