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아침ㆍ저녁 뉴스 ‘사상 초유’ 녹화방송 시작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총파업이 장기화되면서 MBC가 아침과 저녁 뉴스를 생방송이 아닌 ‘사상 초유’ 녹화 방송으로 전환했다. 이에 대해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앵커의 진행 자체를 사전 녹화하는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평했다.  
 
27일 MBC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사내에 ‘뉴스투데이’와 ‘이브닝뉴스’를 녹화방송으로 제작한다는 공지문이 배포됐다.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인력이 부족해지자 사전에 녹화한 뉴스로 방송을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뉴스센터 기술감독들이 추가로 파업에 동참해 생방송 인력이 부족해지자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MBC는 오전 6시에 방송되는 ‘뉴스투데이’에 대해 “스트레이트 뉴스가 없으므로 리드멘트 겸 아침신문 보기로 시작” “뉴스 없는 완제품으로 03~06시 작업 후 편성국으로 납품” 등의 지시사항을 공지했다. 오후 5시에 방송되는 ‘이브닝뉴스’에 대해서는 “상황 변화가 예상되는 아이템은 제외하고 자막을 최소화해 방송 30분 전인 오후 4시30분까지 완제품을 편성국으로 납품하라”고 지시했다.
 
방송시간도 대폭 축소했다. ‘뉴스투데이’는 원래 오전 6시부터 7시 20분까지 1시간 20분 방송했지만 28일부터는 7시부터 20분간만 방송한다. 오후 5시부터 40분간 방송되던 ‘이브닝뉴스’는 이날 5시부터 20여분만 방송됐다.  
 
유례없는 파행이 이어지고 있지만 MBC를 관리ㆍ감독하는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는 방송통신위원회의 검사ㆍ감독을 위한 자료제출 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