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남기 사망' 살수차 경찰 직접 사과...경찰청이 제지

백남기씨 사망 사건에 사과하는 이철성 경찰청. 박종근 기자

백남기씨 사망 사건에 사과하는 이철성 경찰청. 박종근 기자

백남기씨 사망 사건에서 직접 살수차를 조종해 물대포를 맞힌 경찰관들이 지난 26일 '청구인낙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경찰청은 이들의 사과를 제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백씨 유족이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의 피고 한모 경장과 최모 경장은 대리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2부(부장 김한성)에 청구인낙서를 제출했다. 청구인낙서는 유족 측 주장을 모두 인정하고 승낙한다는 취지다.
 
그러나 경찰청은 사과의 뜻을 담은 한 경장, 최 경장의 청구인낙서를 제출하지 못하도록 막았다. 청구인낙서를 제출하던 당일에는 경찰청 쪽에서 60통이 넘는 전화를 해 제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과를 하려는 두 사람의 뜻을 경찰청 쪽에서 적극적으로 만류한 정황이다.
 
이에 경찰청 측은 이들의 사과를 막은 것이 아니며, 화해의 다리를 놓기 위해 개별적으로 사과에 나서는 것보다 조직 차원에서 사과하는 것이 맞다고 설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의 경우 지난 6월 16일 백남기 농민의 사망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사망 1주기를 맞은 9월에도 재차 사과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백씨는 2015년 11월 민중총궐기집회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고 중태에 빠져 작년 9월 25일 세상을 떠났다. 백씨 유족은 작년 3월 국가와 강신명 전 경찰청장, 구은수 전 서울경찰청장, 한 경장, 최 경장 등을 상대로 총 2억 4000만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