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용만 "소상공인 피해도 파악할 것"…대한상의 '김영란법 보고서' 발간 연기

일명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금지법의 시행 1년을 맞아 대한상공회의소가 지난 26일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발간 직전, 추석 이후로 미뤄졌다. 보고서의 갑작스런 발간 연기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보완 지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42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 참석한 박용만 회장. [중앙포토]

제42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 참석한 박용만 회장. [중앙포토]

 
한 재계 관계자는 "대한상의가 지난 26일 청탁금지법 시행 1년에 대한 기업 인식 조사 보고서를 낼 예정이었으나 추석 이후로 늦추기로 한 것으로 안다"며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설명했다.  
 
박 회장은 보고서 초안을 보고받은 자리에서 "김영란법으로 가장 어려움을 겪는 것은 소상공인들인데, 이에 대한 내용이 없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발간이 지연되더라도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실태 파악 등을 보완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주말부터 열흘 가량의 긴 추석연휴가 시작돼 '법 시행 1주년 맞이 보고서'라는 시의성은 떨어지지만 박 회장의 지시로 대한상의는 최근 소상공인 회원사 등을 토대로 설문조사에 나선 상태다.  
 
박 회장의 이같은 지시 배경엔 최근 그가 강조하고 있는 '편중 해소론'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 회장은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임과 동시에 전국 17만 상공인을 대변하는 대한상의 회장을 맡으면서 중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적극 챙기겠다는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지난 7월, 제42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도 최근 경기회복세가 10대 그룹 위주라며 "회복의 온기가 경제 전체에 잘 퍼져야 하는데, 그러려면 편중 현상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