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상원의원 '중국군 北 주둔론' 주장…"北 핵포기 대가로 평화유지군 차원"

미국 여당인 공화당 중진 랜드 폴 상원의원이 27일(현지시간) '중국군 북한 주둔론'을 북핵 해법으로 제시했다. 지난 대선 당시 공화당 경선에 출마했던 여권의 거물급 인사가 이 같은 해결책을 이틀 연속 강조하고 나서면서 그의 주장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랜드폴 미 공화당 상원의원.

랜드폴 미 공화당 상원의원.

폴 의원은 이날 현지 MSNBC 방송에 출연해 "북한이 완전히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도록 중국이 설득할 수 있다면, 중국이 한국에서 평화유지군의 한 부분이 되도록 하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대가로 (중국군이) 평화유지군의 한 부분이 되도록 한다"는 것이다. 
 
'북한을 붕괴시킬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하는 데에 있어 중국군을 다국적 평화유지군의 일원으로 북한에 주둔시키고, 이를 통해 미국이 북핵 문제와 관련해 중국을 존중한다는 뜻을 나타낼 수도 있다는 것이 이유다.
 
그는 "누구도 이런 제안을 한 적이 없다"면서 "효과가 있을지 없을지는 모른다. 하나의 아이디어"라고 말했다. 다만 "중국군이 북한에 있다면 우리가 북한을 침략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북한에 안심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중국은 떠오르는 초강대국"이라며 "우리는 중국을 존중하며 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내셔널 인터레스트 홈페이지]

[사진 내셔널 인터레스트 홈페이지]

 
폴 의원은 전날 미 안보 전문매체 '내셔널 인터레스트'에도 같은 내용의 칼럼을 썼다. 칼럼에서 그는 "한국이 이 옵션을 좋아하지 않을 수 있고, 북한은 이런 거래를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다"며 마찬가지로 한계를 인정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